본문 바로가기

[속보] 코로나 완치 판정 9일뒤 사망, 경북 요양병원 80대

중앙일보 2020.04.09 08:36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근무 교대를 위해 격리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근무 교대를 위해 격리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가 완치 판정을 받은 80대가 숨졌다.
 
9일 경북도에 따르면 전날 오전 4시15분께 지역 한 요양병원에 입원해있던 A(86·여)씨가 숨졌다. 사망 원인은 심뇌혈관질환으로 추정된다.  
 
A씨는 집단 발병한 경산 서린요양원에서 생활하다가 지난달 2일 확진 판정을 받고 양산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병원에서 폐렴과 가래 등의 치료를 받다가 완치 판정을 받은 후 30일 퇴원해 경산의 다른 요양병원에 입원해 폐렴 치료를 받아왔으나 숨졌다.
 
A씨는 치매, 울혈성심부전, 고혈압 등의 기저질환이 있었다.  
 
한편 경북도는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0시 기준 전날보다 1명 늘어 총 1276명(자체 집계)이다. 추가 확진자(구미)는 해외유입 사례다. 도내 일일 추가 확진자는 지난달 31일 7명에 이어 지난 3일 5명, 7일 1명, 8일 3명 등 열흘 연속 한 자릿수에 머물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