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 많은 시신 원하면…" 트럼프 비판에 막나가는 WHO총장

중앙일보 2020.04.09 08:32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 AP=연합뉴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 AP=연합뉴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정치 쟁점화하지 말라며 발언한 내용이 논란을 빚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근 비난에 맞대응하며 한 말인데, 정도를 넘어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8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만약 당신이 더 많은 시신 포대(body bag)를 원한다면 그렇게 하라. 원하지 않는다면 정치 쟁점화는 그만두라"고 말했다.
 
WHO가 '중국 중심적'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한 것이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코로나19의 정치 쟁점화를 격리하라"라며 "우리는 손가락질 하는 데 시간을 낭비해서는 안 된다. 그것은 마치 불장난과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계속해서 전 세계적인 협력을 강조했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국가와 글로벌 차원에서 균열이 생기면 바이러스가 성공하는 것"이라며 "미국과 중국은 함께 이 위험한 적과 싸워야 한다"고 말했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의 '시신 포대' 발언은 즉시 언론에 보도됐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발언이 등장한 언론 기사를 트위터에 소개하면서도 사과 없이 '정치화하지 말라'는 메시지만 반복적으로 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모든 정당의 목적은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며 "바이러스를 정치화하지 말라"고 재차 강조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