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안되면? 수업 하나 빠져도 결석? 온라인 수업 총정리

중앙일보 2020.04.09 05:00
9일부터 고3과 중3을 시작으로 온라인 개학이 시작된다. 개학을 하루 앞둔 8일 한 고교생이 온라인 강의를 들으며 예습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부터 고3과 중3을 시작으로 온라인 개학이 시작된다. 개학을 하루 앞둔 8일 한 고교생이 온라인 강의를 들으며 예습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개학이 9일 고3과 중3부터 실시된다. 전국 중·고교에서는 PC나 스마트패트, 스마트폰 등 스마트 기기를 활용한 수업이 시작된다. 사상 처음으로 정규 수업을 온라인으로 대체하는 사태를 맞아 학생·학부모의 혼란이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온라인 개학에 들어가기 전 알아둬야 할 내용을 Q&A로 풀어본다.
 

수업마다 출석체크, 결석은 학생부에 남아 

출석 체크는 어떤 방식으로 하나
출석 체크 방식은 교사에 따라, 수업 형태에 따라 다양하다. 화상카메라로 학생들의 얼굴을 볼 수 있는 실시간 쌍방향 수업이라면, 교사가 곧바로 출석을 체크할 수 있다. 웹카메라가 없는 학생은 채팅이나 메신저로 확인 가능하다. e학습터나 EBS온라인클래스 등 학습관리시스템(LMS)에서 사전 제작 영상을 보는 수업이라면 교사가 학생이 언제 접속해서 얼마나 수업을 받았는지 확인할 수 있다. 이런 방법이 여의치 않다면 학부모 전화나 메시지로 출석 체크하는 방법도 있다.
 
하루 수업 중 하나만 빠져도 결석인가
출석은 매 수업마다 체크하는 것이 원칙이다. 하루 6차시 수업을 모두 빠졌다면 해당일은 결석이 된다. 만약 6차시 수업 중 4차시는 듣고 2차시를 빠졌다면, 출석일로는 인정되지만 2개 수업은 결과 처리돼 학생부에 기록된다. 부득이한 사정이 있다면 따로 수업 영상을 보고 출석 인정을 받을 수도 있다. 최종 확인은 7일 내 하도록 했지만 초등학교는 좀더 융통성을 둘 수 있다. 자세한 기준은 교육청과 학교에서 결정한다.
 
학습 사이트에 로그인이 잘 안되면
LTE, 5G 통신보다는 유선 인터넷이나 무선인터넷(와이파이) 이용을 권장한다. e학습터나 EBS온라인클래스 등 학습사이트에는 수업시간에 맞춰 접속할 경우 장애가 있을 수 있는만큼 미리 접속해두는 것이 좋다. 교육부는 접속이 잘 안된다면 반복해서 계속 로그인하기보다는 교사에게 알리고 잠시 후 접속할 것을 권장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온라인 개학을 하루 앞둔 8일 경기도 고양시 EBS를 찾아 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한 브리핑을 들은 후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교육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온라인 개학을 하루 앞둔 8일 경기도 고양시 EBS를 찾아 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한 브리핑을 들은 후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교육부

 
하루 종일 작은 스마트폰 화면만 봐야할까 걱정이다
PC는 없지만 스마트폰이 있다면 기기 대여 대상이 아니라 스마트폰으로 수업을 받아야 한다. 다만 현장 교사들이나 교육부는 한시간 내내 영상만 보여주는 식의 수업은 많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영상 뿐 아니라 과제를 내주고 해결하는 시간까지 포함해서 수업 시간을 짜기 때문이다.
 

자율활동, 동아리활동도 온라인으로 가능

수행평가는 어떻게 하나
수행평가는 교사가 직접 관찰이 가능해야 하기 때문에 대부분 등교개학 이후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수업을 하면서 독후감이나 에세이를 써내라거나, 동영상을 만들어 제출하는 식의 과제형 수행평가는 인정하지 않는다. 다만 교사가 관찰 가능한 일부 온라인 수업 형태에선 가능하다.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하면서 토론을 하는 모습을 관찰해 평가하거나, 예체능과목에서 학생이 리코더를 불거나 체조를 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찍어 평가하는 것이다.
 
온라인 수업이 길어지면 수행평가를 할 시간이 부족해질텐데
등교개학이 늦춰질수록 학교에서는 수행평가할 시간이 줄게 된다. 그래서 교육부는 각 시·도교육청에 1학기 수행평가 반영 비율을 줄여달라 요청했다. 등교 후 수행평가 부담을 줄이겠다는 취지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실시되는 '온라인 개학'을 하루 앞둔 8일 서울 용산공고 밀링가공실습장에서 교사가 밀링가공 수업 녹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영향으로 실시되는 '온라인 개학'을 하루 앞둔 8일 서울 용산공고 밀링가공실습장에서 교사가 밀링가공 수업 녹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학생부 창의적체험활동(창체)의 동아리·봉사활동 등은 어떻게 하나
교육부는 이른바 '자·동·봉·진'(자율활동·동아리·봉사활동·진로활동)이라 불리는 창의적체험활동도 일부는 온라인으로 가능하다고 보고있다. 학급회의나 동아리 활동을 온라인으로 하면 교사가 관찰하고 학생부에 기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진로활동도 자신의 진로에 맞는 과제를 제출하는 식으로 이뤄질 수 있다. 다만 봉사활동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계속되는 가운데 장려하기 어렵다. 서울시교육청은 봉사활동 권장 시간을 축소하기도 했다.
 

4월 말 개학, 모의고사 예단하기 어려워 

고3 모의고사나 중간고사는 어떻게 치르나
첫 모의고사인 '3월 학력평가'는 4월 24일로 연기됐다. 교육 당국은 감염병 상황이 안정화된다면 고3만 등교해 치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상황에 따라서는 시험이 취소될 수도 있다. 중간·기말고사는 등교 개학 이후 치른다. 등교가 계속 연기될 경우의 대책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4월 말 등교 개학할 수 있다는 얘기가 있는데
4월 20일에는 초등 1~3학년이 온라인 개학을 하게 되면서 초중고 전 학년이 온라인 개학을 한다. 교육부는 감염병 확산이 안정세로 접어든다면 4월 말에는 순차적으로 등교 개학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어디까지나 상황이 좋아질 경우에 한정된 계획이라 예단하기는 어렵다. 교육 당국은 환자 수가 몇명 이하로 줄어야 등교를 한다는 기준 수치도 제시하지 않았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