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성 “안용중 축구부 후배들, 코로나 극복 중인 한국처럼 이겨내길”

중앙일보 2020.04.09 00:03 종합 18면 지면보기
영국 런던에서 격리 생활을 하고 있는 박지성·김민지 부부가 지난달 6일 코로나19 성금 1억원을 기부하면서 보낸 사진. [사진 에투알클래식]

영국 런던에서 격리 생활을 하고 있는 박지성·김민지 부부가 지난달 6일 코로나19 성금 1억원을 기부하면서 보낸 사진. [사진 에투알클래식]

 
“가족들과 함께 자전거를 타고 동네 한 바퀴를 도는 일상이 얼마나 소중한 것이었는지 새삼 깨닫습니다. 하루빨리 상황이 진정돼 아이들이 즐겁게 공을 차며 뛰노는 날이 돌아오길 바랍니다.”

런던 슬기로운 격리생활 인터뷰
두 아이와 24시간 함께 보내
모교 안용중 축구부 해체에 걱정
후배들 축구 열정 포기해선 안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현역 시절 ‘산소 탱크’라 불리며 그라운드를 휘젓던 박지성(39) JS파운데이션 이사장의 두 다리도 꽁꽁 묶어 버렸다. 가족과 함께 영국 런던에 머물고 있는 그는 8일 중앙일보와 이메일 인터뷰에서 “(바이러스 때문에) 집 밖에 나가지 못하는 삶이 답답하지만, 가능한 한 즐겁게 지내려 노력 중”이라고 근황을 전했다.
 
영국은 전 세계에서 8번째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은 나라다. 8일 기준으로 5만5242명에 달한다. 사망자도 6159명이나 나왔다. 지난달 23일부터 전국에 외출금지령이 내려져 시행 중이다.
 
여느 가정과 마찬가지로 ‘박지성 패밀리’도 요즘 슬기로운 자가 격리 생활을 위해 노력 중이다. “두 아이(딸 연우, 아들 선우)와 24시간 함께 하기 때문에 최대한 밝고 건강한 일상을 유지하려 애쓴다”고 소개한 그는 “매일 아침 아이들과 운동하고, 함께 음식을 만들어 먹고, 작은 마당에 나가 잔디에 물을 주고, 보물찾기 같은 소소한 이벤트도 하면서 시간을 보낸다”고 했다.
 
틈틈이 좋은 일도 했다. 지난달 6일 아내 김민지(35)씨와 함께 “코로나19로 인해 피해 입은 아동과 그 가정을 도와달라”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1억원을 기부했다. 박지성 부부는 지난달 24일과 30일 각각 세계보건기구(WHO)와 질병관리본부가 제작한 ‘코로나19 예방 캠페인’ 영상의 주인공으로도 나섰다.
 
박 이사장은 “내가 사랑하는 축구도, 모두의 소중한 일상도 하루빨리 제자리를 찾길 바라는 마음으로 코로나19 예방 운동에 참여한 것”이라고 말했다.
 
요즘 박 이사장은 한국에서 건너오는 소식 때문에 한숨 쉬는 날이 많다. 지난 1969년 창단해 51년 역사를 자랑하는 모교 안용중(경기 화성시) 축구부가 최근 해체 위기에 내몰렸기 때문이다. 안용중 축구부는 감독 선임 등 팀 운영과 관련해 학교와 학부모가 갈등을 빚어왔다. 지난달 31일 학교 측이 운영위원회를 열어 ‘축구부 해체’라는 극약 처방을 내린 상태다.
 
박 이사장은 “최대 피해자는 결국 어린 선수들이다. 학교·학부모 간 대립 원인은 자세히 모르지만, 어떤 상황에서도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지켜주는 게 어른들의 할 일 아니냐”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유럽에서 선수로 뛰는 동안 가장 부러웠던 건 아이들이 집 근처 어디서든 축구를 즐기고, 배울 수 있는 인프라가 갖춰진 점이었다”면서 “안용중이 축구부를 유지해 축구를 사랑하는 아이들이 전학 가지 않고 계속 뛸 수 있는 환경이 유지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제2의 박지성’을 꿈꾸는 안용중 후배들에게 따뜻한 당부의 말도 남겼다. “비록 몸은 지구 반대편에 있지만, ‘지금 처한 상황은 너희들의 잘못이 아니다’라는 이야기를 꼭 들려주고 싶다”고 언급한 그는 “축구선수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누구든 다양한 형태로 위기를 맞는다. 어떤 일을 겪더라도 축구에 대한 사랑과 열정을 포기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박 이사장은 “한국은 온 국민이 뜻을 모아 코로나19를 순조롭게 극복해가고 있다"면서 "어린 축구 유망주들의 꿈을 지켜주는 것 또한 큰 틀에서 올바른 방향이 무엇인지 생각한다면 합리적인 해결책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