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막말' 차명진, 가급적 신속하고 단호하게 처리"

중앙일보 2020.04.08 21:00
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황교안 국회의원 후보가 8일 서울 종로구 부암동 주민센터 앞에서 거리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황교안 국회의원 후보가 8일 서울 종로구 부암동 주민센터 앞에서 거리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8일 '세월호 막말'로 재차 논란을 빚은 차명진 경기 부천시병 후보의 징계와 관련해 "가급적 신속하게 단호한 처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사직동 유세 중에 기자들과 만나 "(차 후보 관련) 내용에 대해 얘기를 들었다"며 "제명은 원칙적으로 윤리위를 거쳐야 되는 사안이라 절차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징계 이야기가 논의되는 과정이라 세부적인 내용을 제가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했다.
 
차 후보는 이날 오후 방영된 OBS 주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XXX사건이라고 아시나"라며 "그야말로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최근 통합당 후보들의 실언에 대해 사과 계획이 있는지 묻자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리는 부분에 관해서는 당 대표로서 마땅한 의견을 표명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후 충남 아산 지원유세를 진행하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기자들에게 차 후보를 곧바로 제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오는 9일 연이은 당 소속 후보들의 문제 발언에 대해 '대국민 사과'도 할 예정이다.
 
통합당은 이날 밤 비공개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세대비하 논란을 일으킨 서울 관악구갑 김대호 후보와 함께 차 후보에 대한 제명을 의결할 것으로 전해졌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