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코로나19’ 두 번째 사망자…고양 거주 91세 남성

중앙일보 2020.04.08 20:28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치료받던 91세 남성이 숨졌다. 경기도 고양시 거주자인 이 남성은 지난달 7일 고열로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 이송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당일 오후 감염 사실을 확인하고 서울의료원에서 치료 받은 지 한 달 만에 숨졌다. 평소 고혈압, 당뇨, 심장질환약을 복용했다고 알려졌다. 
 
이 남성은 20대 외손자에게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외손자는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 가산디지털센터에서 근무했으며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달 5일부터 자가격리를 했다. 외할아버지의 확진 소식을 듣고 7일 검사 받아 이튿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7일에는 마포구 거주 44세 남성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8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두 분 모두 기저질환이 있던 분들이라 의료진이 더더욱 치료에 최선을 다했지만 끝내 보내드릴 수밖에 없었다”며 “삼가 두 분의 명복을 빈다. 또한 가족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