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리스 존슨 총리 안정적 상태…산소호흡기 도움 안 받아”

중앙일보 2020.04.08 20:16
코로나19 의심증세로 자가격리 중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트위터 캡처

코로나19 의심증세로 자가격리 중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트위터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 악화로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겨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영국 정부가 8일(현지시간) 밝혔다.
 
존슨 총리는 지난 3월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총리 관저에서 자가 격리 생활을 해왔다. 그러나 6일 저녁 런던 세인트 토마스 병원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에드워드 아가르 영국 보건부 부장관은 이날 BBC 방송에 출연해 “총리는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맑은 정신 상태에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총리가 산소 치료를 받고 있지만, 산소호흡기를 쓰고 있지는 않다고 전했다. 총리실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존슨 총리가 폐렴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아가르 부장관은 휴업과 휴교, 이동제한을 포함한 봉쇄조치 해제 여부에 대해 “(코로나19 확산) 정점을 지나야만 변화를 생각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존슨 총리는 지난달 23일 필수적인 경우 외에는 반드시 집에 머물도록 하는 엄격한 봉쇄 조치를 내놨다. 이를 3주간 적용한 뒤 연장할지, 아니면 완화할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사디크 칸 런던 시장 역시 BBC 라디오에 출연해 “우리는 봉쇄조치 완화와는 거리가 멀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정점은 아직도 한 주 이상 더 지나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가르 부장관은 이번 주말 화창한 날씨가 예상되는 것과 관련해 “부활절 주말 아무리 날씨가 좋더라도 반드시 집에 머물러야 한다”고 당부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