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종 코로나로 8월까지 미국 8만여명, 영국 6만여명 사망" 예측 나와

중앙일보 2020.04.08 17:3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망자가 8월까지 미국에서 8만여 명, 영국에서 6만여 명까지 증가할 것이란 예측이 나왔다. 이번 예측 모델은 '사회적 거리 두기'가 엄격하게 시행됐을 경우를 전제로 한 것이다.  
 

미 워싱턴의대 보건계량분석평가연구소(IHME),
신종 코로나 예상 모델 업데이트판 발표

'사회적 거리 두기' 효과로 사망자 예상치 1만명 감소  

7일(현지시각) 미국 CNN,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미 워싱턴 의과대학 보건계량분석평가연구소(IHME)는 이날 신종 코로나 예상 모델 업데이트판을 발표했다. 이 모델에 따르면 오는 8월 4일까지 미국에선 신종 코로나로 8만 1766명의 누적 사망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IHME가 예측한 사망자 최소치는 4만 9431명이고, 최대치는 13만 6401명이다.
    
뉴욕의 한 식료품 상점에서 일하는 직원이 마스크 등 보호장구를 쓴 채 일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뉴욕의 한 식료품 상점에서 일하는 직원이 마스크 등 보호장구를 쓴 채 일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CNN에 따르면 이는 지난주 IHME가 발표한 사망자 예상치보다 1만 2000여 명 감소한 수치다. 필요한 병상 수도 12만 1000개 더 감소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하게 시행했다는 것을 전제로 분석한 결과 누적 사망자 수가 1만여명 넘게 줄어든 것이다. CNN은 이를 근거로 "(이번 발표는) 사회적 거리 두기를 계속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알려준다"고 평가했다.
 
IHME의 최초 분석 때는 신종 코로나 피해가 정점에 이른 곳이 중국 우한 한 곳에 불과해 이를 토대로 추정치를 계산했으나, 이번에는 유럽 국가들의 사례도 통계에 반영됐다. IHME는 스페인과 이탈리아 내 7곳의 지역이 사회적 거리 두기의 중요성을 빨리 깨달은 덕분에 우한보다 일찍 사망자 증가세의 정점에 도달했다는 점을 최신 분석에 반영했다고 밝혔다. 
 
 미국서 신종 코로나 피해가 가장 큰 뉴욕에서 의료진들이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중국 신화망 캡처]

미국서 신종 코로나 피해가 가장 큰 뉴욕에서 의료진들이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중국 신화망 캡처]

 
크리스토퍼 머리 IHME 소장은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가 잘 지켜지지 않을 경우 미국에선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올 것"이라며 "사망 피해의 정점이 더 늦게 올 것이고, 보건 체계의 부담과 경제적 비용은 훨씬 커질 것"이라 강조했다.  
 
해당 보고서는 미국에서 4월 16일 3130명의 신종 코로나 사망자가 나오면서 피해의 정점을 찍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후 여름까지 감소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 도입 늦은 영국, 피해 가장 심각할 것" 

유럽지역에서는 영국이 압도적으로 사망자 수가 많을 것으로 IHME 보고서는 예측했다. 7일 가디언에 따르면 IHME 예측모델에서 영국은 8월 4일까지 이탈리아·스페인·프랑스에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사망자 수를 다 합친 것보다도 더 많은 사망자가 발생할 것이란 결과가 나왔다. 
 
영국 런던의 신종 코로나 '드라이브-스루' 검사소에서 의료진이 운전자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영국 런던의 신종 코로나 '드라이브-스루' 검사소에서 의료진이 운전자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영국의 8월 4일까지 누적 사망자 수는 6만 6314명, 같은 날까지 스페인은 1만 9209명, 이탈리아는 2만 300명, 프랑스는 1만 5058명이 각각 사망할 것으로 예측됐다.  
 
전문가들은 영국이 코로나 발생 초기에 '집단 면역'을 논의하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도입한 시점이 늦어졌다는 점을 그 이유로 들었다. 가디언은 "보리스 존슨 총리는 처음엔 증상이 있는 사람들에게만 자가 격리를 요청했다가 며칠 뒤 봉쇄를 명령했다. 결정이 바뀌게 된 계기는 이탈리아에서 사망자가 폭증하면서다. 비슷한 시기에 NHS(영국 국민보건기구)도 영국에 이탈리아와 같은 상황이 닥친다면 극복할 능력이 없다는 점을 정부에 알렸다"고 전했다.
 
이 모델에 따르면 영국은 이달 17일에 하루 사망자 수가 2932명으로 정점을 찍고, 이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IHME의 이같은 예측에 대해 AP통신은 "일부 모델이 다른 모델보다 덜 틀릴 뿐, 모든 모델은 틀리게 되어 있다. 현재 확실한 것은 오직 '불확실성'"이라며 이 같은 분석을 지나치게 믿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