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정부 "예산 걱정마라"···'韓코로나 매뉴얼' 전세계 알린다

중앙일보 2020.04.08 17:21
정부가 국제사회에 본격적으로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대응 경험 알리기에 나선다. 드라이브 스루 검진, 자기격리 앱, 신속 진단키트 같은 정보기술(IT)ㆍ바이오 역량 소개에 집중할 계획이다.
 
기획재정부는 ‘IT 기술을 적용한 한국식 코로나 대응’ 보고서를 제작한다고 8일 밝혔다. 국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국제기구에 보내기 위해서다. 기재부 관계자는 “최근 세계은행(WB) 요청으로 개발도상국에 보낸 ‘Tackling COVID-19(코로나19 격파하기)’ 자료가 각국 정부로부터 호평을 받은 점을 고려해 선진국에서도 참고할 만한 정식 보고서로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은 최근 개발금융국에 “예산을 신경 쓰지 말고 무조건 최고 인력을 투입하고, 각 부처에 최대한 지원을 요청해 17일까지 세계 정부가 실제 현장에서 참고할 만한 보고서를 만들라”고 지시했다. 단순히 ‘한국이 이렇게 했다’는 소개하는 수준을 넘어 각국 정부가 한국처럼 하려면 이렇게 해야한다는 식의 ‘매뉴얼’을 만들라는 주문이었다.
 
보고서엔 정부 대응뿐 아니라 역학조사ㆍ방역 과정에서 활용한 한국의 IT 강점을 살리는 내용이 중점적으로 담긴다. 기재부 관계자는 “의료 기술은 차별화 지점을 보여주기 어렵고 바로 해외에서 따라 할 수 없지만, 감염자 동선 파악, 확진자 정보공유, 자기격리 앱 활용 같은 분야에서 활용한 IT 기술은 비교적 빨리 적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재부는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질병관리본부는 물론 민간 IT 기업과 전문 통역사 도움을 받아 보고서를 제작 중이다. 유튜브 홍보 영상도 만들 계획이다.
기재부가 세계은행(WB)을 통해 개발도상국에 보낸 신종 코로나 국내 대응 소개 자료 표지. [기재부]

기재부가 세계은행(WB)을 통해 개발도상국에 보낸 신종 코로나 국내 대응 소개 자료 표지. [기재부]

기재부가 처음 보고서를 만든 계기는 WB의 제안 때문이다. 막타디옵 WB 총재는 지난달 25일 “봉쇄 조치 없이도 (신종 코로나) 문제를 해결하고 있는 한국 정부의 경험을 전염병 대응에 취약한 개도국과 공유해달라”고 기재부에 요청해왔다. 기재부는 다음날 개발금융총괄과 박준석(28)ㆍ이현지(25) 수습 사무관이 만든 초안을 감수해 34쪽 분량의 보고서로 만들어 회신했다. 현재는 시시각각 급변하는 상황에 각국의 추가 자료 요청이 쇄도하면서 분량이 101쪽까지 늘었다.
 
정부가 특히 고무된 계기는 지난 3일(현지시간) OECD 사무총장 주재로 30여개 회원국 대사가 가진 신종 코로나 대응 긴급 화상회의다. 개도국이 아니라 자존심 센 ‘선진국 클럽’ 회의에서 기재부 보고서가 화제에 올랐다. OECD 대사들은 “한국 관련 세션을 따로 만들어 공유하자. 언론 기사나 소개 자료를 공유하는 수준에서 벗어나 한국이 진짜 어떻게 대응했는지 연구하자”고 입을 모았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박준석ㆍ이현지 수습 사무관과 김용범 차관, 박일영 개발금융국장과 함께 조만간 오찬을 하기로 했다. 5일 중앙일보 기사(‘기재부 신참이 뚝딱 만든 34쪽 코로나 격파기…세계서 호평’)를 접한 뒤 “새내기 공무원을 격려하고 싶다”며 정 총리가 만든 자리다. 정 총리는 이번 기재부 대응을 다른 부처에 우수 사례로 소개할 예정이다.
 
세종=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