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산시 재난기본소득 등 ‘코로나극복 추경’ 329억원 시의회 제출

중앙일보 2020.04.08 14:40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코로나19 극복 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재난기본소득 187억원을 포함한 총 329억원의 추경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시가 의회에 제출한 추경안의 주요 골자는 모든 시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는 오산시 재난기본소득과 취약계층의 소득 보전 및 일자리 지원사업 등이다.
 
오산시 의회는 4월 8일 임시회를 열고 2020년도 제2회 추경 예산안을 신속히 심의해 의결할 예정이다.
 
이번 추경의 재원은 경상경비와 행사성 경비 등을 삭감, 강도 높은 세출구조조정을 통해 확보했다.
 
이번 추경 주요사업은 오산시 재난기본소득 132억원, 국가 재난기본소득 시 부담비 55억원, 아동양육 한시지원 64억원, 코로나19 위기 가정 긴급지원 50억원, 지역화폐 인센티브 15억원, 취약계층 일자리 지원 7억원, 코로나19 방역관련 2억원 등 국도비 포함 약 329억원 규모이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코로나19로 고통을 받는 시민들의 피해지원과 침체에 빠진 지역경제 회생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게 시의회 의결 후 최대한 신속하게 집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