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확진자 한자릿수 증가 대구시…“안정 추세지만 방심 금물”

중앙일보 2020.04.08 11:28
7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근무 교대를 위해 격리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7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근무 교대를 위해 격리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 지역 확진자가 8일 오전 0시 기준 6803명으로 늘었다. 전날 같은 시각과 비교해 9명이 늘어난 숫자다.  
 

완치자 계속 늘어 5043명, 완치율 74.1%
해외유입자·자가격리자 관리 대책 강화
“거리두기 동참 업체 100만원 추가지원”

여전히 의료기관 내 확산이 지역의 주요 감염원이다. 신규 확진자 중 3명이 대구 수성구 시지노인전문병원(누적 확진자 12명)에서 나왔고 대구 달성군 제2미주병원(누적 확진자 186명)에서도 또 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나머지 5명은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경우였다.
 
확진자 1195명은 전국 57개 병원에서 입원치료 중이고, 476명은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하고 있다. 확진 판정 후 자가에서 치료 중이거나 대기 중인 환자는 35명이다.
 
완치 환자들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 8일 하루 동안 완치된 환자는 42명(병원 29명, 생활치료센터 10명, 자가 3명)으로, 현재까지 완치된 환자는 총 5043명이다. 완치율은 약 74.1%다. 전국 평균 완치율 65.3%보다 8.8%포인트 높다.
 
이런 가운데 최근 완치 판정 후에 코로나19 재확진이 되는 경우가 속출하면서 대구시도 완치 환자 전원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재확진이 확인된 경우는 8일 현재 대구에서만 24건이다.
 
대구시는 7일과 8일 이틀에 걸쳐 지역에서 지난 7일까지 완치 판정을 받은 환자 5001명에 대한 전화 모니터링을 진행 중이다. 발열이나 두통·기침·인후통·폐렴 등 호흡기 증상 등 총 11개 증상에 대한 상세 모니터링을 통해 증상 유무를 확인, 유증상자의 경우 즉시 검체 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는 해외 유입자 확진 사례도 주요 관리 대상이다. 대구시가 7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정부로부터 통보 받은 해외 입국자는 총 1654명이다. 이 중 1285명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해 1108명이 음성, 1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161명은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며 나머지 369명도 진단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해외 입국자와 관련해 동대구역 맞이주차장에 해외 입국자를 위한 선별진료소를 마련하고, 해외 입국자의 자가격리가 불가능할 경우 임시생활시설로 대구교육낙동강수련원을 이용하도록 할 방침이다. 대구에 거주하는 해외 입국자 가족을 위한 안심숙소도 대구 그랜드호텔과 토요코인 동성로점 등 2곳에서 운영한다.
8일 대구시 동구 송라시장에서 육군 50사단 소속 장병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방역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대구시 동구 송라시장에서 육군 50사단 소속 장병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방역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가격리자가 자택을 무단으로 이탈하는 사태를 막기 위한 대책도 마련했다. 대구시는 폐쇄회로TV(CCTV) 관제센터와 8개 구・군 상황실의 통합상황관리시스템을 활용해 자가격리자들을 24시간 관리하고 경찰과 합동으로 자가격리자를 주 2회 불시점검해 이탈을 방지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3일부터 진행되고 있는 대구시 긴급생계자금 신청도 현재까지 50여만 건이 접수됐다. 신청 방식별로는 온라인 접수가 37만2000여 건으로 전체의 74.4%, 현장 접수가 12만8000여 건으로 25.6%를 차지했다.
 
현재까지 10만8000여 건에 대한 검증을 마쳐 7만여 건(65.2%)이 지급대상으로 분류됐다. 신청자의 77.2%가 우편 수령을, 22.8%가 방문 수령을 선택했다. 검증이 완료된 건은 오는 10일부터 순차적으로 지급되며 지급 여부와 지급 일자에 대해서는 휴대전화 문자를 통해 안내한다.
 
이와 함께 대구시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2주 연장된 만큼 이에 따른 피해가 막심한 업종들에 대해 추가로 100만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학원, 노래방, PC방, 실내체육시설 등 정부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대상 시설의 참여가 무엇보다 절실하다”며 “대구시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는 해당 시설에 대해서는 시설 규모에 따라 최대 100만원을 추가로 지급하는 등 시민사회의 희생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대구=김윤호·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