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명 김대호 "통합당 법적조치"…김종인 "두번 똑같은 말실수"

중앙일보 2020.04.08 10:16
'세대 비하' 등 논란으로 구설수에 올라 제명 위기에 처한 관악갑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미래통합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세대 비하' 등 논란으로 구설수에 올라 제명 위기에 처한 관악갑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미래통합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미래통합당 중앙윤리위원회가 '세대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된 4·15 총선 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를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김 후보는 자신의 발언에 비해 당의 징계가 과도하며 이에 불복해 법적 조치까지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통합당 윤리위는 8일 김 후보에 대한 징계 사유로 '선거 기간 부적절한 발언으로 당에 극히 유해한 행위를 하였음'이라고 밝혔다. 제명은 통합당에서 당원에게 내릴 수 있는 최고 수위의 징계다. 총선 선거운동 기간 부적절한 발언을 이유로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를 제명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 후보의 제명 징계는 향후 당의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 최고위원회 의결을 거쳐 확정된다. 당에서 제명되면 김 후보의 후보 등록 자체가 '당적 이탈'을 이유로 무효가 돼 통합당은 관악갑에 후보를 내지 않게 된다. 
 
김 후보는 제명 징계에 반발하고 나섰다. 그는 이날 오전 영등포 당사 앞에서 회견을 열고 "이해는 가지만 심히 부당한 조치"라면서 "절차에 따라 재심 청구를 하고 가처분 신청을 하겠다. (총선을) 완주할 수 있다. 완주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지난 6일 서울 권역 현장 선대위 회의에서 "60∼70대에 끼어있는 50대들의 문제의식에는 논리가 있다. 그런데 30 중반, 40대는 논리가 아니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고 말해 30·40 세대 폄하 논란에 휩싸였다. 
 
김 후보는 다음날인 7일 서울의 한 지역방송국에서 열린 관악갑 총선 후보자 토론회에 참여해 "장애인들은 다양하다. 1급, 2급, 3급… 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이 된다"고 언급했다. 이에 통합당 지지기반인 노인층을 비하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이틀 연속 특정 세대 비하로 여겨지는 발언을 내놓자 당 지도부는 김 후보를 제명키로 하고 이날 윤리위를 소집해 징계 절차를 밟았다. 통합당이 발 빠르게 초유의 조치인 제명을 결정한 것을 두고 김 후보의 발언이 총선 전체 판세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는 위기의식이 작동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김 후보 징계와 관련 "정치인에게 가장 중요한 게 말이다. 첫날 말실수를 해 한번 참고 보자 생각했는데 다음날 거의 똑같은 말실수를 했다"며 "그것이 다른 후보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본인은 아는지 모르겠지만 불가피하게 단호하게 처벌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