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 집에도 태양광 달아볼까” 인천경제자유구역 8000만원 보조금

중앙일보 2020.04.08 09:42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저탄소 녹색성장을 위해 올해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하는 주택 130여 가구에 대해 총 8천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이 사업은 태양광, 태양열, 지열, 연료전지 등을 설치하고자 하는 주택의 자부담을 일부 덜어주기 위한 것으로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과 연계돼 추진된다.  
 
지원 대상은 건축법 시행령에서 정한 단독주택 및 공동주택 소유자여야 한다. 또 정부의 올해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 사업에 참여, 사업 승인을 받은 사람에 한해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내 소재 1가구당 한 가지의 에너지원 설치에 대해 지원한다.
 
지원을 희망하는 가구는 오는 13일부터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주택지원사업 홈페이지에 있는 참여기업과 설치계약을 체결해 정부보조금을 승인 받은 후 보조금 신청을 인천경제청 환경녹지과(연수구 아트센터대로 175 G타워 26층)로 직접 방문 또는 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예산이 소진 될 경우 조기 마감된다.
 
보조금은 에너지원별, 용량별로 구분돼 지원되며 태양광(3.0kw 기준)은 60만원, 태양열(6㎡ 기준)은 50만원, 지열(17.5kw 기준)은 195만원, 연료전지(1kw 기준)는 250만원까지다. 자세한 사항은 인천경제청 홈페이지 IFEZ 소식/공고란을 참조하면 된다.
 
올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주민 참여가 감소되지 않도록 국비 지원금(태양광 3kw 설치기준)이 설치비의 30%에서 50%(250만원)으로 대폭 확대되면서 설치 시 자부담이 130만원에서 190만원 사이로 크게 줄어듬에 따라 설치가구가 늘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보조금 지원 공고 후 하루에도 수차례 관련 문의가 잇따르는 등 주민들의 관심이 높은 상황이다.  
 
한편, 인천경제청은 현재까지 약 4억원의 신재생에너지보급 주택지원사업 보조금을 지원해 공동주택 3곳과 주택 302가구에 태양광과 지열 등 1,147kW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했다. 이를 통해 연간 1,478MW의 전기를 생산했으며 이로 인한 온실가스 감축량은 654.5tCO2로 85.5헥타아르(만제곱미터)의 소나무 숲을 조성한 것과 같은 효과를 내고 있다.
 
석상춘 인천경제청 환경녹지과장은 “신재생에너지보급 주택지원사업과 별개로 오는 9월 준공 예정인 송도버스공용차고지, IFEZ 내 송도하수처리장 등 20곳에 올해 총 824.5kW의 태양광발전시설을 설치하여 IFEZ가 저탄소 친환경 녹색도시로 조성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