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정 총리 "한국인 입국 막은 나라, 무비자입국 잠정정지"

중앙일보 2020.04.08 08:46
정세균 국무총리.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우리 국민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는 나라에 대해 사증면제와 무사증입국을 잠정 정지하고, 불요불급한 목적의 외국인 입국제한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개방성의 근간은 유지하되, 상호주의 원칙에 따라 (외국인 입국)제한을 강화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유럽과 미국을 휩쓸고 있는 대유행이 일본 등 아시아 국가로 번질 조짐이 보이는 것도 문제”라며 “해외유입 위험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대응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관계부처에서는 논의결과에 따라 조속히 시행방안을 마련해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는 무엇보다 해외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정 총리는 “대부분이 유학생 등 우리 국민이지만, 아직도 하루 5000명이 넘는 인원이 들어오고 있어 부담이 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해외 입국자에 의한 감염 확산에도 우려를 표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일부 자가격리자들의 일탈이 공동체 안위를 배려하는 다수를 허탈하게 하고, 방역에 어려움을 주고 있다”고 지적하며 “지금까지 적발된 위반사례는 신속히 고발조치하고, 불시점검 확대 등 관리를 강화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전자 손목밴드 도입 문제는 국민 여론을 수렴해서 조만간 결론을 내리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특히 정 총리는 “‘이제는 괜찮겠지’ 하는 마음으로 학원에 학생들이 몰리고, 클럽이 붐비는 일은 없어야한다”며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을 거듭 강조했다. 또 “어제는 서울 강남의 대형 유흥업소에서 우려했던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클럽 등 유흥주점의 경우 행정명령이 준수되고 있는지 단속하는 것은 물론 지침 위반업소에는 집합금지 등 강력 조치해달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