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변 못 가려서” 생후 4개월 강아지 2마리 건물 밖으로 던진 50대 입건

중앙일보 2020.04.08 06:46
생후 4개월 된 강아지를 창문 밖으로 던져 죽게 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연합뉴스

생후 4개월 된 강아지를 창문 밖으로 던져 죽게 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연합뉴스

강원 춘천시에서 배변을 못 가린다는 이유로 생후 4개월 된 강아지 2마리를 집 밖으로 던져 죽인 50대 남성이 경찰에 입건됐다.  
 
강원 춘천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A(53)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일 오후 춘천시 옥천동의 한 건물 2층에서 생후 4개월가량의 강아지 2마리를 집 밖으로 던진 혐의다. 2마리 중 1마리는 길바닥에 떨어져 그 자리에서 죽었고, 나머지 1마리는 크게 다쳐 춘천시 동물보호센터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이웃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검거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강아지들이 배변을 제대로 가리지 못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