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로 쉬었지만…” 노인일자리 3월분 급여 준다

중앙일보 2020.04.08 00:03 종합 20면 지면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하지 못한 노인에게 3월 한 달분 급여가 지급된다.
 

전국 54만명에 1인당 27만원씩
사업 재개 뒤 30시간 추가 근무

7일 보건복지부와 전국 각 지자체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정부의 공익형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지 못한 전국 만 65세 이상 노인 54만3350명에게 3월분 급여로 1인당 27만원씩 총 1467억원이 지급된다. 일자리사업이 중단되면서 어려움을 겪는다는 지적이 나오자 돈을 먼저 주기로 한 것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6만700명, 경기 6만4700명, 부산 3만8300명, 인천 3만3700명, 대전 1만5600명 등이다.
 
정부는 3월분 급여를 미리 주는 대신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간 매월 10시간씩 일을 더 하도록 방침을 정했다. 공익형 일자리 사업 참가 노인은 한 달에 30시간 일하고 급여를 받았다. 대전시 관계자는 “3월분 급여를 주면서 이런 내용의 동의서를 받는다”고 설명했다. 3월 치 급여는 415 총선 이전에 지급될 것으로 예상된다.
 
공익형 일자리 사업 참가자는 기초생활수급자는 아니지만, 주로 기초연금 등으로 생계를 잇고 있다. 일자리유형으로는 학교 주변 안전지도, 공공시설 봉사, 공원 쓰레기나 휴지 줍기 등 환경정화가 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코로나19 대응 추가경정예산안을 통해 노인 일자리 사업 참여자 임금을 4월부터 4개월간 27만원에서 32만9000원으로 인상했다. 여기에 필요한 예산은 1281억원이다. 한 달 급여 27만원 가운데 30%(8만1000원)를 현금이 아닌 지역화폐로 받으면 5만9000원을 더 주는 방식이다.
 
하지만 이미 4월에도 코로나19 여파가 지속하고 있어 노인 일자리 사업이 언제 재개될 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4월에도 노인 일자리 사업이 재개될 지 불투명한 데다 추가 근로 시간이 지켜질지도 알 수 없다”고 했다.
 
한편 정부는 올해 노인 일자리 사업예산 2조4096억3430만원을 마련했다. 이 가운데 1조2000억원은 국비이고, 나머지는 지방비다. 국비는 지난해 8200억원보다 3800억원 늘었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