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닝썬 제보' 김상교 "작년 與에 성착취 범죄 알렸지만 묵살"

중앙일보 2020.04.07 12:24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가운데)과 조성은 텔레그램 n번방 근절 대책 TF 위원(오른쪽 두번째), '강남 클럽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을 제기한 김상교 씨(왼쪽 두번째) 등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n번방 피해신고센터 등 n번방 피해 종합대책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가운데)과 조성은 텔레그램 n번방 근절 대책 TF 위원(오른쪽 두번째), '강남 클럽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을 제기한 김상교 씨(왼쪽 두번째) 등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n번방 피해신고센터 등 n번방 피해 종합대책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남클럽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을 최초로 제기했던 김상교씨가 'n번방' 사태와 유사한 성착취 범죄를 지난해 더불어민주당과 정부에 제보했지만 묵살당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현재 미래통합당 n번방 사건 TF 대책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씨는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통합당의 n번방 피해 종합대책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약물을 이용한 강간범죄, 성착취 범죄, 다크웹에서 유통되는 반인륜적인 영상 거래 등을 문재인 정부의 주요 기관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알려온 지 1년여가 지났다"며 "2018년 12월부터 경찰뿐 아니라 여성가족부, 서울시청 등에 마약성범죄에 제보를 하고 도움을 요청했지만 철저하게 묵살당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n번방 사건을 막고 더 이상 피해자가 나오지 않을 수 있었다"며 "이번 총선에서 그들이 이긴다면 어떤 짓을 당할지 너무 두렵다"고 말했다. 
 
김씨에 따르면 그는 제보를 위해 실제 민주당 소속 중진 의원을 만났다. 김씨는 "그들은 자신들이 요구하는 정치 공작 공범 행위에 쉽게 응하지 않자 철저하게 피해자들 이야기는 듣지도 않고 떠났다"며 "그 자리에 있던 피해자들은 정부·여당 측근 인사들의 태도에 대해 '너무 정치적이고 우리를 이용하려는 것 같다'고 말할 정도였다"고 전했다. 
 
김씨는 정의당 역시 성착취 범죄를 귀담아듣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의당 지도부 의원실과 작년 3월 11일에 만나 이 성범죄를 미리 알렸지만 외면했다"면서 "자신들의 한 짓은 기억도 못하는 채 n번방 사건과 관련해 미래통합당을 공격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정의당은 입장문을 내고 "김씨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김씨가 윤소하 의원실의 보좌관을 찾아와 만났는데 언론에 보도되고 있던 버닝썬 사건 관련 얘기를 반복하는 수준이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김씨가 어떤 이유로 정의당을 비난하는지 알 수 없지만 사실을 바로잡지 않으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