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오래]고위험고수익? 버번 위스키에 투자하는 펀드 나왔다

중앙일보 2020.04.07 11:00

[더,오래] 김대영의 위스키 읽어주는 남자(63)

 
지난 3월 18일, 미국의 디지털자산운용회사 웨이브 파이낸셜(Wave Financial)은 미국 켄터키주 와일더니스 트레일 증류소(Wilderness Trail Distillery)의 연간 버번 위스키 생산량을 ‘토큰화(Tokenize)’한다고 발표했다. 이 증류소의 연간 생산량은 최대 200만 달러(약 24억 6000만원). 오크통에 담긴 버번 위스키는 토큰이 되어 디지털 자산 펀드를 통해 공개된다. 
 
암호화폐. [중앙포토]

암호화폐. [중앙포토]

 
투자자는 ‘웨이브 켄터키 위스키 2020 디지털 펀드’라는 펀드를 통해, 올해 증류한 위스키와 연동된 자산담보 토큰을 구입할 수 있다. 이 토큰은 약 400만 병의 버번 위스키 자산을 의미한다. 웨이브 파이낸셜사에 따르면, 투자자는 버번 위스키의 가격 변동에 따라 수익을 얻을 수 있다. 또, 토큰 발행 후 숙성된 위스키가 제품화되었을 때 수익의 일부를 분배받을 수도 있다.
 
위스키 토큰은 시간이 지날수록 가격이 상승하는 위스키의 제품 특성을 잘 공략한 것으로 보인다. 위스키는 시간이 지날수록(숙성될수록) 가치가 오른다. 웨이브 사 분석에 따르면, 처음 증류했을 때는 1배럴당 1000달러인 위스키가 5년 후에는 4000달러까지 오를 가능성이 있다. 5년 만에 4배의 가치 상승. 매력적인 투자임이 분명하다.
 

위스키가 숙성되는 오크통. [중앙포토]

 
하지만 투자에는 위험이 따른다. 최근 위스키 시장은 호황이지만, 1980년대 말부터 1990년대까지는 불황이었다. 위스키가 안 팔리면, 당연히 투자금액도 쪼그라들 수밖에 없다. 또 위스키는 오크통에 담겨있어서 화재에 취약하다. 작년 7월, 세계적인 버번위스키 제조사 짐 빔(Jim Beam)의 숙성고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로 4만 5000배럴(90만L)의 버번 위스키가 유실됐다. 위스키 토큰 투자를 생각한다면, 이런 위험성도 꼼꼼하게 따져봐야 한다.
 
짐 빔 위스키. 작년 7월, 숙성고에서 화재가 발생해 4만5000배럴에 달하는 위스키가 유실됐다. [사진 짐빔 공식웹사이트]

짐 빔 위스키. 작년 7월, 숙성고에서 화재가 발생해 4만5000배럴에 달하는 위스키가 유실됐다. [사진 짐빔 공식웹사이트]

 
웨이브 파이낸셜의 사장이자 새로운 위스키 펀드의 매니저인 벤자민 차이(Benjamin Tsai)는 이 펀드에 투자를 희망하는 사람들에게 “지금까지 높은 초기비용과 최저구매액, 낮은 유동성, 생산능력 부족, 기술적 노하우 때문에 이용하지 못했던 희귀 자산을 접할 드문 기회”라고 말했다. 웨이브 사는 몇 개의 토큰 거래소와 위스키 담보 토큰 간의 거래를 촉진하기 위해, 공식 유통시장 인프라 개발을 추진 중이다.

 
위스키 인플루언서 theore_cre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김대영 김대영 위스키 인플루언서 필진

[김대영의 위스키 읽어주는 남자] 위스키 덕후이자 싱글몰트 위스키 블로거다. 위스키를 공부하기 위해 일본에서 살기도 했다. 위스키와 위스키 라벨에 담긴 다양한 이야기를 소재로 위스키에 대한 지식과 그로부터 얻을 수 있는 삶의 지혜 등을 쓴다.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