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당, "3040 논리없고 무지" 발언 김대호에 '엄중 경고'

중앙일보 2020.04.06 21:05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오른쪽)이 6일 서울 종로구 평창동 거리에서 통합당 서울 종로 황교안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오른쪽)이 6일 서울 종로구 평창동 거리에서 통합당 서울 종로 황교안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는 6일 30·40대 비하 발언을 한 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에게 '엄중 경고'를 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김대호 후보는 당 선대위 회의에서 "30 중반, 40대는 논리가 아니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 등 발언으로 30·40대 세대를 비하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이진복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오늘 아침 통합당의 선거대책회의에서 김 후보의 부적절한 발언이 있었다"며 "통합당 선대위는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해당 발언으로 상처받았을 모든 분께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김 후보는 오늘 오후 본인이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사과했다"면서 "통합당 선대위를 비롯한 모든 후보자는 앞으로 더욱 신중하고 겸허한 자세로 선거운동에 임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김 후보의 이번 발언은 통합당 후보들의 'n번방 호기심', '인천 촌구석' 등 발언으로 여론의 시선이 곱지 않은 상황에서 또다시 나왔다는 점에서 당 지도부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앞서 황교안 대표는 김 후보의 발언에 대해 징계 가능성을 거론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아주 부적절한 발언이다. 그런 발언들이 나와선 안 된다"며 '김 후보를 징계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당내에서 논의 중"이라고 말한 바 있다.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 또한 "어느 개인이 한마디 한 것을 마치 당의 입장처럼 보도하는 것은 삼가셨으면 좋겠다"며 "나는 그 사람(김대호 후보)의 성격상 문제라 본다"고 논란 확산 차단에 주력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