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후엔 경제 바이러스” 통합당 ‘조국 불공정’도 강조

중앙일보 2020.04.06 00:05 종합 3면 지면보기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오른쪽)가 딸 주원씨와 5일 오후 서울 광진구 뚝섬유원지역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오른쪽)가 딸 주원씨와 5일 오후 서울 광진구 뚝섬유원지역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투톱’이 4·15 총선을 열흘 앞둔 5일 일제히 ‘조국 때리기’와 ‘경제 실정’을 강조하고 나섰다.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대전에서 선대위 회의를 열고 “조국을 살릴 것이냐. 대한민국 경제를 살릴 것이냐”며 “‘조국 살리기’와 ‘경제 살리기’ 중 무엇이 우선해야 하는지 삼척동자도 잘 알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 사람(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작년에 이미 국민 마음속에서 탄핵받아 물러난 사람”이라며 “이 사람을 살리려고 멀쩡한 검찰총장 윤석열이라는 사람에 대해 공격을 가하기 시작했다”고 비판했다. 지난달 31일 MBC 보도로 촉발된 ‘검언(檢言·검찰과 언론) 유착’ 의혹을 매개로 여권이 검찰 압박에 나선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황교안 “전 국민 50만원씩 즉각 줘야”
김종인 “조국 살리기냐 경제 살리기냐”
유승민·김황식도 선거 지원 가세

황교안 대표 역시 “여권이 불공정의 아이콘, 불법의 아이콘인 조국 살리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평창동 유세차 연설에서 “조국 수호 단체들이 만들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의 비례정당 중에 있다”며 “조국 호위부대가 대거 공천을 받아 국회 입성을 노리고 있다”고 말했다.
 
총선 투표 유권자

총선 투표 유권자

아울러 경제 실정도 타깃을 삼았다. 김 위원장은 “이번 (코로나)바이러스 지나가면 ‘경제 바이러스’가 돌아온다”며 “지난 3년의 경제 정책을 보면 과거 정상적으로 성장했던 경제가 완전히 비정상적인 상황으로 떨어지고 말았다. 청년실업은 20% 늘어나는데, 정부는 재정을 통해 노인 일자리를 만들고는 40% 일자리 창출을 했다며 선전에 급급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통합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당은 남은 열흘 경제 실정 프레임으로 계속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기조를 반영하듯, 통합당 지도부는 대안 제시에 주력했다. 김 위원장은 감염병 방어를 위해 독립 부처인 ‘국민보건부’ 설치를 제안했다. 또 황 대표는 “전 국민에게 1인당 50만원을 즉각 지급하라”고 제안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 “건보료 기준으로 추경을 통해 하위 70%에 지급하는 방안은 신속성이 떨어지고, 지급 기준 역시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며 “필요한 재원 25조원은 512조원에 달하는 2020년 예산을 재구성해 조달하라”고 했다.
 
한편 유승민 의원에 이어 김황식 전 국무총리도 지원에 나섰다. 김 전 총리는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나경원 후보의 유세 차량에 올라, “만약 더불어민주당과 그 위성정당들이 과반을 득표해 의석을 차지하면 모든 것을 힘으로 몰아붙이는 그런 시대가 올 것”이라고 호소했다.
 
한영익·이병준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