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 요양병원 70대 코로나 환자 사망, 국내 184번째

중앙일보 2020.04.05 11:06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근무 교대를 위해 격리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근무 교대를 위해 격리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대구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요양병원에 입원했던 환자 한 명이 숨졌다고 5일 발표했다.
 
이날 대구시는 브리핑을 통해 75세 여성이 전날인 4일 오후 3시 50분께 대구동산병원에서 치료 중 사망했다고 전했다. 이 여성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한사랑요양병원에 입원했던 환자로, 지난달 1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 환자는 고혈압, 당뇨, 치매, 만성폐쇄성폐질환, 갑상선기능저하증 등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다.

관련기사

 
앞서, 이날 대구시는 이 환자 외에도 전날인 4일 84세 남성과 89세 여성이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기준, 대구의 코로나19 관련 사망자 수는 124명으로 늘었다. 국내 누적 사망자는 184명으로 증가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