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료진 2명 양성, 의정부성모병원 18명 감염…추가 확진 우려

중앙일보 2020.04.04 20:58
연합뉴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서 4일 환자와 의사, 간호사 등 3명이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가 2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이 병원 내 감염자는 총 18명으로 늘었다.
 
이날 확진된 의료진은 30대 의사와 20대 간호사로, 밤새 이상 증세를 느껴 출근하자마자 전산 입력한 뒤 진단 검사를 받고 오후 확진됐다.
 
의정부성모병원 의료진과 직원들은 집단 감염이 발생한 뒤 매일 오전에 자가 모니터링 결과를 전산으로 입력한다.
 
보건당국은 이들을 상대로 접촉자 확인 등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아울러 추가 확진된 환자는 8동 병동에 입원했던 양주 거주 73세 남성이다.
 
지난달 31일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다른 병원으로 옮기려고 지난 3일 2차 검사를 받은 뒤 이날 양성으로 나왔다.
 
보건당국은 이 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 130여명을 인근 6개 병원으로 옮기고자 2차 진단 검사를 진행 중이다.
 
결과가 아직 다 나오지 않아 2차 검사에서 병원 내 확진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한편 의정부성모병원은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2일까지 의료진·직원 1066명, 협력업체 직원 928명, 환자 684명, 간병인 84명, 환자 보호자 43명 등 병원 내외부 관련자 2769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다만 중환자실에 입원한 20명은 검사하지 못했다.
 
그 결과 지난 3일까지 총 15명이 확진됐으나 이날 2차 검사 결과로 3명이 늘었다.
 
현재까지 확진자는 환자 8명, 간병인 4명, 의사 1명, 간호사 3명, 미화원 2명 등이다. 환자 1명은 확진 판정 후 약 4시간 만에 숨졌다.
 
퇴원한 환자·보호자 15명, 2차 감염자 6명을 모두 포함하면 이날 오후 9시 기준 병원 관련 확진자는 총 39명이다.
 
퇴원한 환자 중 포천 거주 50대 중증장애인은 지난 3일 확진된 뒤 호흡 곤란 증세를 보여 고양 명지병원으로 옮겼으나 이날 숨졌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