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가 만든 '21세기 과거제'···축구장서 139명 공사 시험

중앙일보 2020.04.04 17:11
4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와스타디움에서 안산도시공사 직원 공개채용 필기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안산도시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해 축구장 한가운데 좌우 5m 간격으로 140여개의 책상과 의자를 놓고 시험을 진행했다. 연합뉴스

4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와스타디움에서 안산도시공사 직원 공개채용 필기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안산도시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해 축구장 한가운데 좌우 5m 간격으로 140여개의 책상과 의자를 놓고 시험을 진행했다. 연합뉴스

 
4일 오전 10시 프로축구팀 안산 그리너스FC의 홈구장인 경기 안산시 ‘와스타디움’ 2000여평 규모의 파란 천연잔디 축구장 한가운데 좌우 5m 가격으로 140여개의 책상과 의자가 놓였다.
 
올해 일반직 10명, 공무직 7명, 기간제 및 강사 56명 등 총 73명의 신규 직원을 채용하기로 한 안산도시공사는 이날 일반직 및 공무직 분야 서류전형을 통과한 139명을 대상으로 필기시험을 진행했다. 139명의 응시생들은 쌀쌀한 날씨에도 집중한 채 앉아 시험을 치렀다.  
 
공사의 이같은 야외 필기시험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해 고심 끝에 짜낸 방안이다.
 
필기시험 응시자들은 모두 발열 측정과 손 소독 등을 한 뒤 시험장에 들어섰으며, 1시간 30여분간의 시험 시간 내내 마스크를 착용했다.
 
4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와스타디움에서 안산도시공사 직원 공개채용 필기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와스타디움에서 안산도시공사 직원 공개채용 필기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공사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한창이어서 필기시험을 연기할까도 고민했다”며 “하지만 취업난에 하루하루 힘든 청년 구직자들을 위해 다소 불편하겠지만 야외 시험 방식으로라도 채용 절차를 진행하기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민간기업과 공공기관 등이 신규 직원 채용 일정을 미루거나 아예 취소하면서 취업에 나선 구직자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양근서 안산도시공사 사장은 “장기화하는 코로나19 사태로 경제가 위기를 맞은 상황에서 신규 채용마저 미뤄져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며 “공공분야에서라도 선도적으로 신규채용 시장 위축을 막아야 한다고 생각해 채용 절차를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4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와스타디움에서 안산도시공사 직원 공개채용 필기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와스타디움에서 안산도시공사 직원 공개채용 필기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