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997년생, 도쿄올림픽 출전 가능할 듯

중앙일보 2020.04.04 14:21
1997년생들의 1년 연기된 도쿄올림픽 참가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연합뉴스]

1997년생들의 1년 연기된 도쿄올림픽 참가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연합뉴스]

내년으로 연기된 도쿄올리픽 남자 축구에 1997년생 참가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FIFA "원래 출전 자격 유지"
와일드카드 3장도 그대로

국제축구연맹(FIFA)은 4일(한국시각) 홈페이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실무그룹 첫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남녀 국가대표팀 간 경기(A매치), 도쿄 올림픽, 연령별 월드컵 등에 관한 안건이 논의하고 만장일치로 권고안을 마련했다.  
 
실무그룹은 "출전 자격을 원래대로 유지한다"면서 "1997년 1월 1일 이후 태어난 선수와 3명의 추가 선수"라고 밝혔다. 올림픽 남자 축구는 1992년 대회부터 23세 이하(U-23) 선수들만 출전할 수 있다. 팀당 엔트리 18명 중 3명에 한해 와일드카드(23세 초과)를 발탁할 수 있다.  
 
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1997년 선수들의 출전 여부가 이슈로 떠올랐다. 특히 김학범호의 경우는 1997년생이 주축이다. 이에 대한축구협회(KFA)도 지난달 FIFA에 공식 서신을 보내 "올림픽 출전을 위해 예선을 치르고 준비해 온 선수들이 코로나19라는 불가항력적인 사유로 대회가 연기돼 본선에 참가할 수 없는 것은 불공평하다"고 서신을 보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