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조6000억 피해 라임 그놈들 잡혀간다···정관계 로비장부설까지

중앙일보 2020.04.04 06:00
지난 2월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IFC에 입주한 라임자산운용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 수사관들이 압수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뉴스1

지난 2월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IFC에 입주한 라임자산운용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 수사관들이 압수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뉴스1

현재까지 1조6000억원의 피해액을 낸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에 대한 검찰 수사가 최근 ‘급진전’됐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조상원)는 최근 라임 펀드를 만들고 부실을 알면서도 판매를 해 온 신한금융투자 전 본부장 임모씨와 이종필 라임 전 부사장의 도피를 도운 조력자 강모씨, 한모씨를 구속했다. 또 ‘회장님’으로 알려진 김모씨가 실소유해온 스타모빌리티를 압수수색했다. ‘회장님’ 김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김모 전 스타모빌리티 사내이사는 별건을 수사 중이던 경찰에 체포됐다. 라임 사태에 연루된 주요 인물들이 속속 검·경이 친 그물망에 걸려들고 있다.
 

검찰, 소재 파악 관계자 줄줄이 소환 예정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의 도피를 도운 혐의를 받는 성모씨와 한모씨가 28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의 도피를 도운 혐의를 받는 성모씨와 한모씨가 28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뉴스1

검찰은 구속한 사람들은 물론, 현재 소재를 파악하고 있는 라임 사태의 주요 인물들을 계속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대표적인 인물은 1조원이 넘는 라임 투자금을 모은 대신증권 전 센터장 장모씨다. 공개된 한 라임 투자 피해자와의 녹취록에서 장씨는 라임을 정상화시킬 인물로 김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회장님’으로 칭하며 “어마어마하게 로비를 하는 사람” “재향군인회상조회도 인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전 청와대 행정관 김모씨의 명함을 피해자에게 보여주며 “이 사람이 핵심 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장씨는 김 전 회장에게 자기도 이용당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종필 전 부사장과 김 전 회장, 전 청와대 행정관 김씨와 모두 알고 지냈던 만큼, 검찰은 조만간 장씨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직 청와대 행정관인 김씨에 대한 조사도 불가피한 상황이다. 김씨는 ‘회장님’ 김씨로부터 스타모빌리티 전신인 인터불스의 법인카드를 받아 강남 유흥주점 등에서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씨의 동생은 스타모빌리티의 사외이사로 근무하며 급여 명목으로 매월 300만원 가량을 받아왔던 것으로 나타났다. 장씨와 김씨 외에도 검찰은 피의자나 참고인 자격으로 라임·스타모빌리티·수원여객 등 라임 사태와 연관된 기업들의 직원들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관련 인물들에 대한 수사는 물론 기업들의 압수수색도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미 대신증권·우리은행·신한금융투자 등을 압수수색한 검찰은 라임과 관련된 자산운용사도 함께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또 일부 라임 소속 직원들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해 포렌식 작업에 나선 상황이다.  
 

도주한 '주범 3인방' 검거 주력  

라임사태 등장 인물 관계도.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라임사태 등장 인물 관계도.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이와 별개로 검찰은 이 전 부사장, ‘회장님’ 김씨, 김 전 수원여객 전무 등 도주한 라임 사태의 주역들을 검거하는 데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검찰은 이들을 검거하기 위해 도주자 검거에 특화된 수사관 등을 포함한 특별검거팀을 꾸린 상태다. 또 이들이 국외에 서버를 두고 있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여전히 ‘지시’를 내리고 있다는 점을 포착, 조력자들에게서 최대한 검거 단서를 끌어낸다는 방침이다.  
 
국내에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이 전 부사장의 경우 앞서 구속한 조력자 강씨와 한씨를 통해 소재 파악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들은 지병이 있는 이 전 부사장에게 약을 구해다 주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그의 밀항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한 상태다.  
 
또 검찰은 피의자 조사뿐만 아니라 피해자 조사에도 집중하고 있다. 피해자들이 어떤 식으로 라임 펀드에 가입하게 됐고, 그 과정에서 어떤 ‘사기 행각’이 있었는지 파악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검찰 측은 피해자들에게 진술서를 받고 있는 상태다. 검찰 관계자는 “꼭 주요 피의자를 검거해야만 기소를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피의자 검거도 중요하지만, 피해자 진술을 통해서도 충분히 범죄 사실을 증명할 수 있다”고 밝혔다.
 

금융 범죄, 정관계 로비 사건으로 커지나   

중앙일보가 지난 1월 확보한 '라임자산운용 인력구성 계획안' 문건. 정용환 기자

중앙일보가 지난 1월 확보한 '라임자산운용 인력구성 계획안' 문건. 정용환 기자

현재까지 검찰의 수사는 금융 범죄 쪽에 집중되고 있지만, 주범이 붙잡히고 윤곽이 드러날수록 정관계 로비 이슈로 비화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검찰이 스타모빌리티가 회사회원으로 등록된 한 골프장의 명단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지며, '로비 장부'가 드러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앞서 ‘회장님’ 김씨가 친노 인사인 부산 지역 정치인에게 돈을 건넸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당사자는 “김씨를 본 적은 있지만 돈을 받은 적은 없다”고 부인했다. 
 

이후연 기자 lee.hoo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