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동진 사장, 꽃다발 릴레이 동참…"꽃의 힘 빌려 마음의 거리 좁히자"

중앙일보 2020.04.03 14:47
삼성전자 뉴스룸의 페이스북

삼성전자 뉴스룸의 페이스북

 
고동진 삼성전자 IT·모바일(IM)부문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본 화훼농가 돕기에 동참했다. 고 대표는 3일 삼성전자 뉴스룸 페이스북을 통해 "사회적 거리 두기와 각종 행사 취소 및 연기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돕는 일에 작은 힘을 보태게 돼 영광"이라고 했다. 
 

고 대표 "꽃의 힘 빌려 마음의 거리 좁히자"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대표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대표

그는 "삼성전자는 지난 2월부터 각 사업장의 사무실, 회의실, 식당에 매주 꽃을 두고 있다. 꽃 한송이로 사무실 분위기가 많이 바뀌었다는 임직원들의 이야기를 전해 듣고 저 역시 꽃이 가진 힘을 다시 한번 느꼈다"고 적었다. 

 
고 대표는 이어 "봄은 왔지만, 봄을 만끽하기 힘든 요즘, 꽃의 힘을 빌려 마음의 거리를 좁혀보는 것이 어떨까?"라고 제안했다. 그는 "저도 이번 기회에 저희 임직원들이 자원봉사 활동으로 참여하고 있는 '꿈을 키우는 집', '동광원', '보훈공단보훈원'에 꽃을 전해 따뜻한 봄을 함께 맞이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다음 릴레이 주자로 황각규 롯데 부회장 등 지목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처음 제안하면서 시작됐고, 김정태 하나그룹 회장을 거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참여했다. 박 사장은 고 대표와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을 릴레이 참여자로 지목했다. 
 
이석희 사장 역시 "사업장 소재지인 경기 이천과 충북 청주 지역의 여러 농가로부터 꽃을 구입해 사무실마다 볕 좋은 곳에 올려뒀다"며 "어려운 상황에서도 묵묵히 자신의 자리에서 일하시는 구성원들이 꽃을 보고 봄내음을 맡으며 희망과 자신감을 얻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고 대표는 이날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과 허인 KB국민은행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을 또 이석희 사장은 차정훈 한국토지신탁 회장과 윤재춘 대웅제약 대표를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의 다음 참여자로 지목했다.
 
장정훈 기자 cc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