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대기업-스타트업 상생 협력 생태계 조성한다

중앙일보 2020.04.03 09:00
.

.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대기업과 스타트업간의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상생 협력 생태계 조성 노력이 이어진다.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가 삼성넥스트와 함께 대기업-스타트업 간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한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작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 2020년 SAMSUNG NEXT x SCCEI 스타트업 밋업을 개최하는 것.
 

- 작년 이어 두 번째로 삼성넥스트와 ‘SAMSUNG NEXT x SCCEI 스타트업 밋업’ 개최

2019년에는 글로벌 스타트업 밋업을 통해 다양한 글로벌 대기업(삼성넥스트, P&G, 존슨앤드존슨, 오비맥주), 서울창업허브, 한국무역협회와 협력하여 우수 팀들을 발굴하였으며, 2020년부터는 ‘스타트업 오픈스테이지’라는 새로운 브랜드로 대기업-스타트업 간 밋업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삼성넥스트는 이번 프로그램에서 ▲AI·프론티어 테크(AI기술/양자 컴퓨팅 등), ▲디지털 헬스(센서기술/모니터링/피트니스 솔루션 등), ▲소비자 데이터(데이터 보호/거래·수익화 서비스 등), ▲엣지 컴퓨팅(컴퓨팅 보안/네트워킹/스토리지 등), ▲미디어 기술(미디어 생성/배포/소비 플랫폼 등)을 보유하고 있는 혁신적인 스타트업을 찾는다.
 
서류 검토 후 선정된 최종 밋업 기업은 삼성넥스트와 1:1 밋업을 통해 투자 및 삼성전자 사업부 연계 검토를 진행한다.  
 
또한 삼성넥스트와의 밋업 외에 최종 밋업 이후 일부 요건이 부합하는 팀에 한해서 협력 지원 기관의 다양한 후속 지원(서울창업허브-사무공간, 사업화지원금 등, 신용보증기금-Startup NEST 추천, 보증 지원 검토 등,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S빌리지 입주 우대 및 법률서비스 지원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한정수 센터장은 “작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진행되는 삼성넥스트-서울센터 스타트업 밋업 프로그램을 통해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마주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여 대기업-스타트업 간 상생 협력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이바지 할 수 있도록 운영하겠다.”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