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감염자 없다'는 北에…주한미군사령관 "불가능한 주장"

중앙일보 2020.04.03 06:33
기조연설하는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연합뉴스

기조연설하는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연합뉴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은 2일(현지시간) 북한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가 없다는 북한의 주장에 '불가능한 일'이라고 못박았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날 미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정보의) 출처와 (취득) 방법을 공개하지는 않겠지만 그건 사실이 아니다"라며 "우리가 본 모든 정보를 토대로 보면 불가능한 주장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북한 감염자 수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그는 "하지만 2월과 3월 초에 30일간 북한군이 발이 묶였고 국경과 (군) 편성에 엄격한 조치가 취해졌다는 건 안다"고 했다.
 
CNN에 따르면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주한미군에서 이날 16번째 감염사례가 나왔다면서 이는 병력 2만8500명에 가족과 지원인력 등 총 5만8000명 중에서 나온 사례라고 설명했다.
 
그는 "강력하게 대처하고 일찍 대처해야 한다. 과도해 보일 것이고 지나쳐 보이겠지만 '세상에, 왜 이렇게 엄격한 조치를 해야 하나' (생각이 들겠지만) 일주일이 지나면 왜 그렇게 해야 했는지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최근 북한의 시험발사와 관련해 시험발사가 정확도 높은 고체연료 미사일 전력 확보를 위한 4∼5년짜리 계획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 같은 시스템을 완성해 완전히 가동하게 되면 한국과 주변국에 위협이 증가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