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기업들 경영난에도 작년 6873명 더 뽑았다

중앙일보 2020.04.03 00:02 경제 2면 지면보기
지난해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삼성 협력회사 채용 한마당’ 모습. 대기업들은 2019년 전년보다 채용 인원을 늘렸다. [사진 삼성전자]

지난해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삼성 협력회사 채용 한마당’ 모습. 대기업들은 2019년 전년보다 채용 인원을 늘렸다. [사진 삼성전자]

지난해 경영 여건이 녹록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이 고용한 인원이 80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 100대 기업 중 53곳 채용 늘려
LG전자가 2412명으로 최대 증가
하이닉스·삼성전자도 2000명대
21개사가 1만명 이상 고용 유지

2일 구인구직 플랫폼 사람인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의 직원 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고용인원은 79만1144명으로, 이들 기업이 2018년에 고용한 인원보다 6873명 늘어났다. 대기업이 여전히 고용의 큰 축을 담당하고 있는 셈이다. 이 집계는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중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84개 기업에 해당하며 금융기업은 제외했다.
 
기업별로 직원 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은 LG전자로 전년 대비 2412명 늘어났다. 이어 ▶SK하이닉스(2272명) ▶삼성전자(2246명) ▶현대트랜시스(1918명) ▶LG화학(1731명) ▶삼성SDI(789명) ▶현대자동차(630명) ▶한국전력공사(542명) ▶SK텔레콤(480명) ▶한화에어로스페이스(472명) 순이었다. 증가 인원 상위 10위 안에는 삼성·현대차·SK·LG 등 4대 그룹 계열사가 나란히 두 곳씩 포함됐다. 같은 기간 직원 수가 늘어난 기업은 53개사로, 줄어든 기업(31개사)보다 많았다.
 
대기업 2019년 직원수 증가 순위

대기업 2019년 직원수 증가 순위

직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삼성전자로 10만 5257명이었다. 이와 함께 ▶현대자동차(7만32명) ▶LG전자(4만110명) ▶기아자동차(3만5675명) ▶SK하이닉스(2만8244명) ▶LG디스플레이(2만6665명) ▶이마트(2만5779명) ▶롯데쇼핑(2만5298명) ▶KT(2만3372명) ▶한국전력공사(2만3137명) 등이 10위권을 이뤘다. 조사대상 대기업 가운데 4분의 1인 21개사가 1만명 이상을 고용하고 있었다.
 
대기업의 직원 성비는 여전히 남성이 여성을 크게 앞질렀다. 조사대상 기업의 무려 93.6%(44개사)가 남성 비율이 전체 직원의 50% 이상이었고, 90%를 넘는 ‘슈퍼 남초 기업’도 36.2%(17개사)에 달했다.
 
반면 여성 비율이 직원의 50% 이상인 기업은 3개사에 불과했다. 남녀 전체 직원 수를 개별 공개한 47개사 가운데 남성 직원 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한온시스템(96.7%)이었으며 ▶현대제철(96.5%) ▶기아자동차(96.3%) ▶고려아연(96.3%) ▶대우조선해양(95.9%) 등이 뒤를 이었다. 이들 기업은 남성 비율이 95% 이상으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반면 여성 직원 비율이 높은 기업은 ▶신세계(69%) ▶이마트(63.2%) ▶아시아나항공(52.7%) ▶호텔롯데(44.8%) ▶SK하이닉스(36.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