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양 포커스] 바로 앞에 중심상권·초역세권·학세권 … 커뮤니티 내 볼링장은 경기 북부 1호

중앙일보 2020.04.03 00:02 주말섹션 3면 지면보기
덕계역 초역세권, 학세권 대단지 아파트인 양주회천신도시 대방노블랜드 센트럴시티 조감도.

덕계역 초역세권, 학세권 대단지 아파트인 양주회천신도시 대방노블랜드 센트럴시티 조감도.

대방건설이 오는 10일 경기도 양주회천신도시 최초의 대단지 아파트인 ‘양주회천신도시 노블랜드 센트럴시티’의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적인 분양에 들어간다. 전체 지하 1층~지상 37층 7개 동 전용면적 75·84㎡ 860가구다. 주택형별로는 75㎡ 356가구, 84㎡ 504가구다.
 

양주회천신도시
대방노블랜드 센트럴시티

 

GTX 뚫리면 강남까지 20분대

이 아파트의 가장 큰 장점은 무엇보다 주변의 풍부한 생활 인프라를 걸어서 누릴 수 있다는 점이다. 우선 단지에서 도보 거리에 유치원을 비롯한 초·중·고교가 위치해 있어 자녀들의 안전한 통학이 가능하다. 여기에다 단지 바로 앞에 조성될 예정인 중심상업지구와 행정복지센터, 덕계천 수변공원 등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대형 할인마트가 차로 불과 5분 거리다.
 
지하철 1호선 덕계역 초역세권 단지로 교통도 편리하다. 앞으로 교통도 한층 편리해진다. GTX-C 노선이 2024년 개통되면 덕정역 더블역세권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게 되기 때문이다. GTX가 개통되면 서울 강남까지 약 20분대 이동이 가능해진다. 여기에다 2023년 파주~양주~포천 구간을 연결하는 수도권 제2 외곽순환고속도로와 2020년 서울~양주~철원을 잇는 3번 국도 대체 우회도로가 완공되면 양주신도시 교통의 중심지로 발돋움 할 것으로 전망된다.
 
회천지구에서 최초로 분양하는 실속형 대단지인 만큼 후분양 단지와 비교해 시세차익도 기대된다. 여기에다 행정안전부 투자심사를 통과한 양주 테크노벨리가 2024년 완공될 예정이다.
 
 

견본주택 코로나19 방역 철저

대방건설만의 특화 설계 도입 또한 눈길을 끈다. 양주회천신도시 대방노블랜드 센트럴시티는 기존의 답답한 거실 기둥을 없앤 광폭거실 설계로 입주민들의 쾌적함과 개방감을 극대화했다. 여기에다 경기 북부지역 최초로 커뮤니티 안에 볼링장이 조성된다.
 
양주지역 부동산 관계자는 “양주회천신도시 대방노블랜드 센트럴시티는 생활 인프라를 갖추고 있어 실거주에 좋은 단지”라며 “저렴한 분양가와 초인접 역세권으로 향후 높은 프리미엄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견본주택은 경기도 양주시 옥정동 106-11번지에 마련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오픈 전 전문 소독업체를 통해 방역을 진행 중이다. 또 입구에 열화상 카메라가 설치되며 손소독제도 비치한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방문객은 입장을 제한할 방침이다.    
 
문의 1688-6800
 
 
심영운 조인스랜드 기자  sim.youngwoon@joinsland.com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