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검-언 유착 의혹 사실 관계 보고하라" 지시에 대검, 법무부에 보고

중앙일보 2020.04.01 23:05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신임검사 임관식'에 참석해 기념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신임검사 임관식'에 참석해 기념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채널A 기자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인 검사장을 내세워 취재원에게 압박을 가했다는 지난달 31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에 대해 대검찰청이 관련 내용을 파악해 법무부에 1일 보고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관련 내용 보고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추 장관은“(MBC 보도가) 사실이라면 문제는 대단히 심각하다”며 “합리적 의심을 배제할 수 없는 단계라고 본다면 감찰이라든가 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고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보고를 받아보겠다는 것인가요”라고 묻자 추 장관은 “네”라고 답했다. 법무부는 이날 오전 대검찰청에 관련 사실관계 파악 보고를 지시했다.  
 
MBC는 전날 “채널A 법조 기자가 대법원 확정판결을 받고 수감 중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에게 편지를 보내‘가족에 대한 수사는 막아줄 테니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한 비위 사실을 알려달라’고 압박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이철 전 대표는 검찰이 수사 중인 신라젠의 대주주였다. MBC는 해당 기자가 이 전 대표에게 ‘현직 검사장과의 친분’을 내세우며 압박했다는 점을 중점 보도했다.  
 
대검에서는 채널 A측에 보도 내용에 관해 물었다. 측근으로 지목된 검사장에게도 보도 내용과 관련해 물어봤다고 한다. 해당 채널A 기자에게 확인한 결과 이 전 대표에게 제시됐다는 자료는 지목된 검사장이 아닌 다른 사람들과의 대화를 정리한 자료라고 답했다고 한다. 보도에 언급된 통화 내용도 해당 검사장이 아닌 다른 사람과의 통화라고 확인했다고 한다.  
 
MBC 보도에서 지목된 검사장은 이날 낮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니고 내 음성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신라젠 사건을 담당하고 있지도 않고, 보도와 관련한 이야기를 한 적도 없기 때문에 녹취록 자체가 존재할 수 없다는 취지다.  
 
대검은 이런 현재까지 드러난 상황을 채널A 및 지목된 검사장으로부터 파악해 법무부에 보고했다고 한다.
 
다만 법무부 관계자는 “대검에 관련 보고를 지시한 것은 맞지만 대검 보고가 있었는지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대검은 법무부에 관련 내용을 전달한 이후 다른 지시는 없었고, 법무부에서 다른 요청이 오면 그때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수정 기자 lee.sujeo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