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재중 '만우절 코로나 농담' 후폭풍…"처벌해달라" 청원도

중앙일보 2020.04.01 18:04
가수 겸 뮤지컬 배우 김재중. [뉴스1]

가수 겸 뮤지컬 배우 김재중. [뉴스1]

“저는 코로나19호 바이러스에 감염됐습니다.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 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습니다…”

그룹 동방신기ㆍJYJ 출신 김재중이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고 인스타그램에 올려 물의를 빚었다. “한 병원에 입원해 있다”는 그의 글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현재 김재중이 일본에 체류하고 있어 본인 확인 중”이라고 밝혔지만, 김재중이 코로나19에 걸렸다는 보도가 잇따랐다. 
 
논란이 커지자 김재중은 “만우절 농담”이라며 해당 글을 수정했다. 그는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를 해 드리고 싶었다”며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다.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며 “이 글이 만우절 장난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경각심을 마음에 새기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을 달게 받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침체하고, 감염 및 사망자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는 비판 여론이 거세다. 잘못된 정보가 전염병처럼 번져 오히려 혼란을 초래하는 ‘인포데믹(인포메이션 팬데믹)’을 방지하기 위해 올해는 모두가 자중하는 분위기였기 때문이다. 매년 만우절이면 가상 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대형 이벤트를 준비해온 구글조차 “올해는 코로나19와 싸우는 모든 사람을 존중해 만우절 전통을 한해 거르겠다”고 밝혔을 정도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됐지만, 김재중을 처벌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성균관대 사회학과 구정우 교수는 “만우절 거짓말은 여러 사람이 함께 재미를 느낄 수 있어야 의미가 있는데, 이번 거짓말은 공인으로서 타인에 대한 배려가 전혀 없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SNS를 통해 모두가 정보를 생산할 수 있는 주체가 됐기 때문에 더욱 신중해야 한다”며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 난무한 상황에서 이를 선별적으로 받아들이는 수용자 주체성도 높아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