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해외 확진자 늘어나자..."모든 해외 입국자 전수검사 추진 계획"

중앙일보 2020.04.01 13:24
지난 30일 인천국제공항에서 관계자들이 코로나19 무증상 입국자들을 전용 공항버스로 안내하고 있다. [뉴스1]

지난 30일 인천국제공항에서 관계자들이 코로나19 무증상 입국자들을 전용 공항버스로 안내하고 있다. [뉴스1]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의 해외 ‘역유입’ 사례가 늘어나자 중앙정부보다 강한 대책을 예고했다. 서울시에 거주하는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겠다는 것이다.

 
나백주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은 1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서울시는 4월 1일부터 해외입국자로 인한 지역감염 연결고리 차단을 위해 정부대책보다 강화해 유럽뿐 아니라 모든 해외입국자에 대한 전수검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서울시가 예고한 해외입국자 전수조사 방침은 정부보다 강화한 방역대책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해외에서 들어온 내·외국인 중 유럽과 미국발 승객만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다른 국가 입국자는 발열ㆍ기침 등 증상이 있어야 진단검사 또는 능동감시를 받을 수 있다.
 
이 같은 결정을 한 것은 서울 지역 해외 역유입 사례가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는 478명이며, 이 중 ‘해외 접촉자’는 143명으로 집계돼 약 30%를 차지했다. 수도권 내 최대 집단감염 사례였던 ‘구로 콜센터’ 관련 서울시 확진자인 97명보다 많다.

 
앞서 지난달 말 대구시와 전라남도 등 일부 지자체는 서울시보다 먼저 해외입국자 전수검사를 시작했다. 지난달 26일 대구시는 모든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입국한 뒤 사흘 내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의무화했다. 다음날인 27일 전라남도 역시 모든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자체적인 검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해외 입국자 전수조사에 대한 세부 실행계획을 논의한 뒤 공개할 방침이다. 나 방역통제관은 “전수검사 방법과 시행 시기 등 세부적인 실행 계획은 확정되는 대로 정례브리핑을 통해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