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추억?···방명록에 '민' 썼다가 '미래통합당' 고친 김종인

중앙일보 2020.04.01 10:02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 참배후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 참배후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미래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가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을 하루 앞둔 1일 서울 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했다. 총선 승리 결의를 다지기 위한 자리다.
 
이 자리엔 황교안 대표와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박형준·신세돈·심재철 공동선대위원장 등 당 선대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지상욱·나경원·김웅·배현진·김삼화·진수희·이동섭 등 당 수도권 지역 총선 출마 후보자들도 함께했다
 
황 대표는 참배를 마치고 방명록에 '바꿔야 삽니다. 위대한 대한민국 굳게 지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김 위원장은 '구국의 일념으로 자유민주국가를 회복하겠습니다'라고 적어 총선에 임하는 각오를 보였다. 이 과정에서 김 위원장은 직함과 이름을 적는 곳에 '민'이란 글자를 썼다가 지우고 '미래통합당 선대위 위원장'으로 고쳐 써 눈길을 끌었다.
 
김 위원장은 20대 총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로 선거를 지휘했다. 비례대표로 20대 국회에도 입성했지만, 19대 대선을 앞둔 2017년 3월 탈당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