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름빵' 백희나, 韓 첫 아동문학계 노벨상 쾌거···상금 6억원

중앙일보 2020.04.01 08:47
스웨덴의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을 받은 백희나 작가. 중앙포토

스웨덴의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을 받은 백희나 작가. 중앙포토

『구름빵』 작가 백희나(49)가 31일(현지시간) 스웨덴의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ALMA)’을 받았다. 아동문학계의 노벨상으로 불리며 상금은 500만 크로나(약 6억원)이다.
 
ALMA 심사위원회는 수상자를 발표하며 “백 작가는 소재, 생김새, 몸동작에 탁월한 감각을 가지고 쓸쓸함과 화합을 이야기로 만들어낸다”고 찬사를 보냈다. 또 “그의 기분좋은 미니어처 세계에선 구름빵과 달 샤베트, 동물들, 목욕탕 요정과 사람들이 함께 모인다. 그의 작품은 경이로운 세계로 가는 통로이며, 감각적이고 아찔하며 예리하다”고 했다.
 
백 작가가 종이 인형과 종이 장난감을 소재로 활용하는 점도 강조했다. “백 작가의 기법은 팝업북 뿐 아니라 종이라는 오랜 전통과도 연결된다. 고도로 독창적인 기법과 예술적인 해법으로 이 장르를 개발하고 재탄생시켰다.”
 
ALMA는 2002년 스웨덴 정부가 만든 상이다. '삐삐 롱스타킹' '에밀의 크리스마스 파티' 등의 작가 아스트리드 린드그렌(1907~2002)을 기리기 위해 어린이를 위한 전세계 작가 중 한명을 선정한다. 그동안 벨기에의 바르트 무야르트, 미국의 재클린 우드슨, 독일의 볼프 에를브루흐 등이 수상했고 한국에선 백 작가가 처음이다. ALMA 선정 위원회는 “언어, 출판 국가, 수상 실적, 판매 부수 등은 상관이 없다. 린드그렌의 아이들을 위한 정신을 이어받는 것이 가장 중요한 요소”라 밝히고 있다. 올해는 67개국에서 240명이 후보로 올랐다.
 
스웨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백 작가는 “믿어지지 않는다. 매우 놀랍고 행복하다. 아이들을 사랑하기 때문에 나 자신이 아이라 생각하며 아이들을 위해 일하고 싶다”고 했다.
구름빵

구름빵

 
백 작가는 『구름빵』(2004)을 비롯해 총 13권의 그림책을 출판했다. 엄마가 구름을 넣어 구워준 구름빵을 먹은 고양이 남매가 하늘로 떠올라 출근한 아빠를 찾아가는 내용이며 TV 시리즈와 뮤지컬로 제작되며 인기를 끌었다. 『구름빵』으로 2005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도 선정됐다.
 
하지만 백 작가는 저작권을 출판사에 일괄 양도하는 계약을 맺어 책의 성공에도 2000만원이 되지 않는 저작권료와 지원금을 받았다. 이에 출판사 등을 상대로 저작권 소송을 냈지만 1ㆍ2심에서 패소했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