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은, 금융기관 담보비율 낮춰 10조원 더 푼다

중앙일보 2020.04.01 06:00
한국은행이 금융기관 간 차액 결제 때 필요한 담보증권 제공 비율을 낮추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진 가운데 은행 등의 자금 조달 부담을 줄여주는 차원이다. 약 10조원가량의 유동성 공급 효과가 있을 거로 보인다.
한국은행. 연합뉴스

한국은행. 연합뉴스

 
한국은행이 1일 차액 결제를 위해 필요한 담보증권 제공 비율을 70%에서 50%로 20%포인트 인하한다고 밝혔다. 차액 결제는 은행 간 오간 자금 결제를 미뤘다가 마감 후 다음날 한 번에 차액을 결제하는 방식이다. 주로 인터넷뱅킹 등에 이용한다. 건별로 결제하는 총액 결제 방식보다 결제 횟수와 금액이 줄어 효율적이다. 다만 정산 전까지의 위험을 관리하기 위해 담보가 필요하다. 지금은 하루 순 이체 한도의 70%에 해당하는 금액을 담보 증권으로 받는데 이를 50%로 낮추겠다는 것이다.
 
3월 말 기준 담보증권 규모는 35조5000억원이다. 제공 비율을 50%로 낮추면 25조4000억원으로 줄어든다. 한은 관계자는 “약 10조1000억원 만큼의 유동성이 금융시장에 공급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한은은 국제 기준(PFMI, 금융시장인프라에 관한 원칙)에 따라 이 비율을 2022년까지 70%에서 100%로 단계적으로 올릴 계획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금융권의 유동성 위험이 커진 점을 고려해 100% 달성 시점을 당초 2022년 8월에서 2024년 8월로 연기했다. 이 방안은 4월 9일 금융통화위원회 정기회의를 거쳐 10일부터 시행한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한은은 이와 함께 차액 결제 이행에 필요한 적격 담보증권 대상도 확대한다고 밝혔다. 기존엔 국채와 통화안정증권 등으로 한정했지만, 한국전력공사 등 9개 공공기관이 발행하는 채권과 은행채를 한시적으로 추가하는 내용이다. 이 역시 은행 등의 담보증권 조달 부담을 줄여주는 차원이다.
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