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보안 메신저별 ‘담당 경찰청’ 지정…“수사 전문성 강화”

중앙일보 2020.03.31 23:00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지난 25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지난 25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강정현 기자

 
경찰이 일명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보안 메신저별로 담당 경찰청을 지정하는 등 디지털 성범죄 수사 역량 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31일 경찰청 관계자에 따르면 경찰청은 메신저 ‘위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디스코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와이어’의 책임수사관서로 지정돼 집중 모니터링과 연구를 벌이고 있다.
 
위커는 조주빈이 가장 많은 액수를 받고 유료회원들을 입장시켜 준 보안 메신저다. 디스코드는 텔레그램에서 활동하던 이들이 최근 옮겨간 메신저이고, 와이어는 조주빈의 공범 ‘태평양’이 옮겨간 메신저로 알려졌다.
 
가장 이슈가 됐던 ‘텔레그램’은 전 지방청에서 분석하되 서울경찰청이 보다 심층적인 수사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각 경찰청은 담당한 메신저의 보안 특성은 연구하고 성착취물이 공유되지 않도록 수시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성착취물이 공유되는 메신저가 더 나타날 경우 추가로 책임수사관서를 지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