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에 14곳 돌아다닌 김종인 "선거 도움되는 거 다 하겠다”

중앙일보 2020.03.31 17:34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31일 서울·경기지역 후보 14명을 만나며 광폭 행보를 보였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강남지역(태영호·박진·유경준)을 시작으로 동대문갑·을(허용범·이혜훈), 고양갑(이경환)·을(함경우)·병(김영환)·정(김현아)을 방문했다. 이어 김포갑·을(박진호·홍철호)과 서울 강서갑(구상찬)·을(김태우)·병(김철근)도 들렀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31일 경기도 김포시 김포대로 박진호 미래통합당 21대 총선 김포갑 후보자 선거사무소에서 박후보와 홍철호 김포을 후보를 격려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31일 경기도 김포시 김포대로 박진호 미래통합당 21대 총선 김포갑 후보자 선거사무소에서 박후보와 홍철호 김포을 후보를 격려하고 있다. 뉴스1

 

정치권에선 ‘김종인식 방문 정치’라는 말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강남갑 선거사무실에 모인 강남지역 세 후보 앞에서 “강남 3구는 지식수준이 높아 정부 심판으로 마음을 정했을 것”이라고 했다. 동대문 후보를 격려하는 자리에선 “서민·소상공인이 이대로 가면 다 죽는다며 정권 심판을 생각할 것"이라고 했다.   
 
고양 지역 네 후보를 격려하는 자리에선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기회는 균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했는데 이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며 “대표적인 사례가 ‘조국 사태’다. 그 같은 인사가 공정한 것인가. 이는 정권을 심판할 수 있는 근거”라고 했다.
 
‘김종인 선대위’는 수도권에서 정권 심판론 바람을 일으켜 이를 전국으로 확산시키겠다는 전략이다. 전체 253개 선거구 중 절반에 가까운 121곳(서울 49ㆍ인천 13ㆍ경기 59)이 수도권에 포진해 있다. 4년 전에는 더불어민주당이 수도권에서 87석을 얻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수도권 지역 선거 전망에 대해 “접전지가 절반 이상이다. 열심히 지치지 않고 따라가면 결과가 좋게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31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화정로 이경환 미래통합당 21대 총선 고양시갑 후보자 선거사무소에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손소독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31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화정로 이경환 미래통합당 21대 총선 고양시갑 후보자 선거사무소에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손소독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수도권에서 정권 심판론이 먹히고 있나.
“국민은 이미 문재인 정부 3년을 겪었다. 다 알고 있으니까 거기에 대해 표로 판단해 줄 것이다.”
 
총선 목표는.
“최대한 노력을 하면 과반(151석) 의석도 불가능한 건 아니다. 격전지인 경기·충청도 우리가 유리하다고 본다.”
 
선거사무소 방문을 위주로 하는데.  
“군중집회를 할 수가 없지 않나. 선거에 도움이 되는 건 다 할 거다. 지방도 전부 돌아다닐 거다.”  
 
반면 두 달 만에 활동을 재개한 유승민 의원은 인천 지역을 돌았다. 그는 부평갑 정유섭 후보 선거사무실을 찾아 “경제를 누구의 손에 맡길 것인가가 이번 선거에서 가장 중요하다”며 “지난 3년간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사람들이 망친 경제·안보가 코로나에 다 덮였다”고 말했다. 이어 연수갑(정승연 후보)에 가서는 “개혁보수라는 진정성을 보여주기 위해 불출마를 했다. 최선을 다해 선거에서 이기고 나면 2년 후 대선이 아니겠냐”라고 했다.
 
이날 통합당 중앙선대위 회의에선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충격 완화 대책으로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정부 대응을 두고 “돈 풀기로 표 구걸을 하는 것”(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통합당과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은 4월 1일 국회에서 정책연대ㆍ선거연대 협약을 맺는다. 협약에는 상호 총선 공약을 공유하고, 미래한국당 의원 및 비례대표 후보자들이 통합당 지역구 후보자의 현장 유세에 동행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양당은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2일부터 공동 유세에 돌입한다.

 
현일훈ㆍ박해리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