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3·중3부터 4월9일 온라인 개학…수능은 2주 미뤄 12월3일

중앙일보 2020.03.31 14:00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변선구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변선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유·초·중·고교 개학이 연기된 가운데, 정부가 4월 9일 고3·중3부터 단계적인 온라인 개학을 하기로 결정했다. 유치원은 등원이 가능해질 때까지 휴업이 무기한 연장된다. 또 개학 연기 장기화에 따라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2주 연기해 12월 3일 실시된다. 수시·정시모집 등 대입 일정도 미뤄진다.
 

유치원은 무기한 휴원키로
IT 열악한 가정은 학교 활용

교육부는 31일 온라인 개학과 대입 일정 방안을 발표했다. 앞서 교육부는 3차에 걸친 휴업 명령을 통해 개학일을 4월 6일로 옮긴 바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면 수업은 불가능하다고 보고 온라인 개학 방안을 내놨다. 교육부는 “전문가들은 위기경보 '심각' 단계에서 등교 개학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보고 있고, 국민 다수도 개학 연기가 필요하다고 인식한다”고 밝혔다.
 

유치원 등원은 무기한 연기 

4월 9일에는 고3과 중3이 온라인 개학을 한다. 일주일 뒤 4월 16일에는 고1~2와 중1~2, 초등4~6학년이 온라인 개학을 하며, 마지막으로 4월 20일에 초등1~3학년이 온라인 개학을 하게 된다. 
 
온라인 개학 초기 이틀은 원격수업 적응기간으로 두고 수업 콘텐트와 플랫폼 활용법을 체험하면서 본격적인 온라인 수업에 대비한다. 온라인 수업을 언제까지 지속할지, 출석 개학 시점이 언제인지는 정해지지 않았다.
단계적 온라인 개학 방안.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단계적 온라인 개학 방안.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유치원은 온라인 개학을 하지 않고 등원이 가능해질 때까지 휴업을 무기한 연장한다. 유아의 발달 단계와 특성을 고려했을 때 온라인 수업이 적절치 않다는 판단이다. 휴업 연장 기간에는 가정에서 할 수 있는 놀이 자료를 안내할 계획이다.
 

수능은 2주 연기, '6월 모평'도 2주 미뤄

개학 연기에 따라 대학 입시 일정도 미뤄지게 된다. 올해 11월 19일 시행 예정이던 수능은 12월 3일로 2주 연기한다. ‘모의 수능’으로 불리는 6월 모의평가도 6월 4일에서 2주 연기한 6월 18일에 치른다.
 
수시·정시모집도 영향을 받는다. 수시모집을 위한 학생부 마감일은 8월 31일에서 9월 16일로 16일 늦춘다. 중간·기말고사가 잇따라 미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학생 성적 산출과 학생부 기재 및 점검, 학생 상담에 필요한 시간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수시모집과 정시모집의 원서접수와 전형 일정도 마찬가지로 미뤄진다. 대입 일정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와 논의해 4월 중 확정 발표할 계획이다.
올해 대입 어떻게 되나.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올해 대입 어떻게 되나.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IT 환경 부족한 가정, 학교 시설 활용

얼마 남지 않은 온라인 개학일까지 수업을 준비해야 하는 학교들은 발등의 불이 떨어졌다. 교육부는 4월 1일부터 모든 교사가 출근해 온라인 수업 준비를 시작하도록 했다. 사상 처음 온라인 수업으로 정규 수업을 대체하는 상황을 맞아 학교마다 혼란이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교육부는 원격교육 준비점검팀을 신설하고 학교를 지원하는 한편 발생하는 문제에 대한 대책을 세우기로 했다.
 
PC·스마트기기가 없거나 인터넷 환경이 갖춰지지 않은 가정이 온라인 수업의 사각지대로 남을 우려도 적지 않다. 교육부는 중위소득 50% 이하인 교육급여 수급권자 대상으로 스마트기기와 인터넷을 지원할 방침이다. 농산어촌과 도서지역 등 IT 환경이 부족한 가정은 학교 교실과 컴퓨터실 등을 활용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장애 학생은 장애 유형에 따라 자막, 점자, 수어 등을 제공하고 교사가 찾아가는 순회교육도 실시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개학 연기와 온라인 개학 등 과거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있다”며 “지금이 교육계가 새로운 상상력과 용기를 발휘할 때”라고 말했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