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서 온 전북대 기숙사생 확진…같은 날 입소한 23명 음성

중앙일보 2020.03.31 12:07
전북 전주시 금암동 전북대학교 한옥 정문 전경. 연합뉴스

전북 전주시 금암동 전북대학교 한옥 정문 전경. 연합뉴스

대구가 집인 20대 전북대 기숙사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다행히 확진자와 같은 날 기숙사에 입소한 재학생 20여 명은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다.
 

대구 수성구 거주 22세 전북대생
1인실 격리 중 확진…"마스크 착용"

 전북도는 31일 "대구에 본가가 있는 전북대학생 A씨(22)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전북 확진자는 14명으로 늘었다.  
 
 보건 당국에 따르면 대구 수성구에 주소를 둔 A씨는 지난 29일 오전 10시 40분쯤 부친 승용차를 타고 삼촌과 함께 오후 1시쯤 전주시 금암동 전북대 기숙사에 도착했다. 그 사이 오후 12시 20분쯤 A씨 일행은 진안 마이산휴게소에서 점심 식사를 했다.
 
 기숙사에서 하룻밤을 보낸 A씨는 이튿날인 30일 같은 날 입소한 동료 학생 23명과 함께 전북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단체로 검사를 받았다. A씨는 병원에서 검체 채취 후 기숙사 1인실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31일 오전 6시 확진됐다. 나머지 학생 23명은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군산의료원에 입원할 예정인 A씨는 확진 전까지 발열과 기침 등 아무 증상이 없었다고 한다. 보건 당국은 '무증상 감염자'로 보고 있다. A씨는 보건 당국에 "줄곧 KF94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고 말했다. 대구 본가에 사는 A씨 아버지와 누나, 조부모 2명 등 가족 중에는 환자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 당국은 A씨의 카드 사용 내용과 폐쇄회로TV 등을 통해 구체적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전주=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