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文대통령 "해외유입 철저 통제…격리위반시 단호·강력 법적조치"

중앙일보 2020.03.31 11:10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늘어나는 해외유입에 대해서도 더욱 강력한 조치와 철저한 통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격리조치를 위반할 경우 공동체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단호하고 강력한 법적 조치가 따라야 한다"면서 "내일부터 시행되는 해외입국자 대상 '2주 의무격리' 조치가 잘 지켜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나라와 비교해 우리의 대응이 국제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고 사태가 서서히 진정돼 가고 있지만 확실한 안정 단계로 들어서려면 갈 길이 멀다"며 "거듭 말씀드리지만 사망자를 줄이는데 특별한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다중시설을 통한 집단 감염을 막는데 방역 당국의 역량을 집중해 달라"며 "집단 감염이 한 군데 발생할 때마다 국민의 고통이 그만큼 더 커지고, 우리 경제가 더 무너지고 더 많은 일자리를 잃게 된다는 사실을 무겁게 여겨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초·중·고교의 개학 연기에 대해서도 "지금으로서는 또 다시 학교 개학을 추가로 연기하는 것이 불가피해졌다"며 "아이들을 감염병으로부터 지켜내고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한 것으로서 전문가들과 학부모, 대다수 국민들의 의사를 반영한 결정이다. 불편을 겪는 가정이 많겠으나 깊은 이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육 당국은 학생들의 등교를 늦추면서 온라인 개학을 준비하고 있다. 경험이 없는 일이라 처음부터 완벽할 수는 없지만 최대한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선생님들과 함께 준비에 만전을 기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온라인 학습에서 불평등하거나 소외되는 학생들이 생기지 않도록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며 "컴퓨터와 모바일 등 온라인 교육 환경의 격차가 학생들 간의 교육 격차로 이어지지 않도록 세심하고 빈틈없이 준비해 주길 당부한다"고 했다.
 
전날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해서는 "이를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에서 나랏빚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의 뼈를 깎는 지출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며 "어느 부처도 예외일 수 없다. 모든 부처가 솔선수범해 정부 예산이 경제난 극복에 우선 쓰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