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쿄올림픽 1년 연기… 체육회 "빠른 결정 환영할 일"

중앙일보 2020.03.30 19:23
30일 IOC 이사회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올림픽 연기 관련 질문에 답변하는 도쿄 올림픽 조직위 원회 무토 도시로.사무총장. [로이터=연합뉴스]

30일 IOC 이사회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올림픽 연기 관련 질문에 답변하는 도쿄 올림픽 조직위 원회 무토 도시로.사무총장. [로이터=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이 2021년 7월 23일 개막한다. 원래 예정일이었던 2020년 7월 24일에서 1년 연기됐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 정부, 도쿄도,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가 2021년 7월 23일부터 8월 8일까지 도쿄올림픽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며 30일 열리는 IOC 임시위원회 이후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패럴림픽 개막일은 8월 24일이 유력하다.
 
IOC와 일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자 지난 24일 '올림픽을 연기한다'고 공식발표했다. 그러나 일정에 대해선 '내년 여름 이전에 개최한다'고만 밝혔다. 모리 요시로 조직위원장은 "내년 6월~9월을 고려하고 있다"면서도 예정됐던 시기(7월 24일부터 8월 9일)보다 좀 더 앞당겨질 가능성이 있음을 드러냈다.
 
한국 입장에서는 나쁠 게 없는 상황이다. 대회 일정이 빨리 결정됨에 따라 대회 준비도 차질 없이 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당초 IOC는 일정 발표에 '4주~5주가 걸릴 수 있다'며 신중론을 폈다. 
 
대한체육회는 올림픽 연기가 발표된 뒤 일정에 따른 여러 가지 시나리오를 세웠다. 빠르게 1년 연기가 최종 결정되면서 준비 작업에 바로 착수할 수 있게 됐다. 김보영 대한체육회 홍보실장은 "육상이나 수영은 혹서기에 열릴 경우 도쿄 개최가 어려워 당겨질 수도 있다는 예상도 했다"며 "올림픽 일정이 빨리 정해지는 것은 환영할 일이다. 올림픽 준비를 위해 많은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하루라도 빠를 수록 좋다"고 말했다.
 
김보영 실장은 "올림픽 연기가 늦춰질 때도 시설물 대여 및 예약, 이동편, 훈련 계획 등으로 고민했다. 4개월 전에 취소가 되면서 진천선수촌에 머물던 선수들도 체류기간을 줄일 수 있었다"며 "내년 예산 계획 및 편성을 위해 준비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