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막아선 천안함 유족 윤청자 "대통령 답변에 마음 약간 풀려"

중앙일보 2020.03.30 16:20
“대통령 답변을 들었더니 기분 나쁘지 않을 만큼 마음이 약간 풀렸다.”

윤씨, "마음 약간 풀렸지만, 공식 천명해달라"
윤씨, 지난 27일 현충원서 대통령에 질문
문 대통령 "정부 공식입장 변함없다" 답변

윤청자씨가 지난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질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윤청자씨가 지난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질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지난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5회 서해수호의 날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통령님, 대통령님, 누구 소행인가 말씀 좀 해주세요”라고 말한 윤청자(77)씨의 말이다. 윤씨는 2010년 3월 천안함 피격 사건으로 막내아들을 잃은, ‘천안함 46용사’ 중 고(故)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다. 그는 아들을 떠나 보낸 지 3개월 만인 2010년 6월 민 상사의 사망 후 받은 유족 보상금 1억원을 청와대에 성금으로 전달하기도 했다.

 
윤씨에게 27일 행사 이후 소감을 물었다. 윤씨는 30일 중앙일보와 전화인터뷰에서 “당일 현충원에서 대통령이 ‘북한 소행이라는 게 정부의 공식입장 아닙니까. 정부 공식 입장에 조금도 변함이 없다’고 답해서 마음이 약간 풀어졌다”며 “하지만 청와대가 공식적으로 천안함 폭침이 북한 소행임을 천명하고, 북측에 책임을 묻길 원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7일 제5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이 열린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46용사묘역을 찾아 고인들에게 헌화하고 있다. 문 대톨령 왼쪽은 고 민평기 상사 어머니 윤청자 여사다. 프리랜서 김성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7일 제5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이 열린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46용사묘역을 찾아 고인들에게 헌화하고 있다. 문 대톨령 왼쪽은 고 민평기 상사 어머니 윤청자 여사다. 프리랜서 김성태

 
윤씨는 지난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대통령에게 말하게 된 경위를 설명했다. 그는 “당초 대통령이 참석하는 줄 모르고 대전현충원에 갔다”며 “행사 진행에 따라 대통령과 유족이 함께 분향을 하도록 안내를 받았다”고 했다. 그는 “행사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 분향을 하려는데 대통령이 바로 앞에 계시길래 이때가 아니면 기회가 없을 것 같아 한마디 했다. 경호원이 제지할 상황은 아니었다"며 "지금 생각해보면 용감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그는 "서해수호의 날 행사 이후 정부측에서 아무 연락이 없었다"고 했다. 
고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 윤청자씨가 30일 충남 부여군 은산면 자택에서 아들의 영정을 안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고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 윤청자씨가 30일 충남 부여군 은산면 자택에서 아들의 영정을 안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윤씨는 "문재인 정부가 북한 소행이라고 분명하게 밝히지 않아 분하고 억울한 마음이 가슴에 가득 쌓여 있었다”라며 “게다가 대통령이 취임 이후 지난해까지 서해수호의 날에 참석하지 않아 서운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기념식이 끝나고 행사 참석자들이 천안함 46용사 묘역을 돌 때 문 대통령에게 ‘제 소원을 풀어달라’고 거듭 말했고, 대통령은 ‘알았으니 걱정하지 말라’고 답했다”라고도 했다.

 
윤씨는 “세월호 사고는 대통령과 정치인들이 늘 함께 추모해주는데 천안함 유족은 쓸쓸했다”며 “나라를 지키다 목숨을 잃은 사람이 하대(下待)받는다고 생각한다. 천안함 희생자 유족이 못나서 이렇게 무시당하나 하는 생각마저 든다”고 말했다. 
 
그는 “세월호 사고 때 전남 진도 팽목항까지 가서 희생자 유족을 위로하기도 했다”며 “나라를 위해 희생한 사람들이 제대로 대접을 받지 못하는 것은 불행한 일”이라 말했다.
 
천안함 46용사인 고 민평기 상사 흉상 제막식이 2017년 10월 충남 부여고등학교 나라사랑동산에서 열렸다. 이날 제막식에 참석한 민 상사 유족인 어머니 윤청사(74)여사가 아들의 흉상을 어루만지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천안함 46용사인 고 민평기 상사 흉상 제막식이 2017년 10월 충남 부여고등학교 나라사랑동산에서 열렸다. 이날 제막식에 참석한 민 상사 유족인 어머니 윤청사(74)여사가 아들의 흉상을 어루만지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윤청자씨는 “일부에서 ‘천안함 사건이 북한 소행인지 좌초인지 알 수 없다’고 하거나 ‘천안함 유족 신원 조사 후 행적과 과거를 파헤쳐 처벌 꼭 해야 한다’고 하는 사람들은 정말 나쁜 인간”이라며 “자식 잃은 부모는 뼈가 녹고 가슴이 찢어진다”고 말했다. 
 
앞서 프로야구 선수 출신 강병규씨는 윤씨에 대해 지난 29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그 할머니는 신원 조사 후 행적과 과거를 파헤쳐 형사처벌 꼭 해야 한다"면서 "코로나 바이러스를 대통령에게 옮길 수도 있는 비상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윤씨는 “지금 국민 상당수는 애국심도 없고 안보 정신도 희미해진 것 같다”며 “지금 사는 사람들이야 그럭저럭 살지만, 후손들이 어떤 나라에서 살지 걱정”이라고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을 마친 후 천안함 피격 용사 묘역을 참배,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br〉〈br〉서해수호의 날은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도발’로 희생된 서해수호 55용사를 추모하기 위해 제정된 법정 기념일이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을 마친 후 천안함 피격 용사 묘역을 참배,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br〉〈br〉서해수호의 날은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도발’로 희생된 서해수호 55용사를 추모하기 위해 제정된 법정 기념일이다. 뉴스1

 
윤씨는 충남 부여군 은산면 산골 마을서 텃밭을 일구며 혼자 살고 있다. 남편은 3년 전 방광암으로 세상을 떠났고, 자식(3남 1녀)은 모두 외지에서 산다. 윤씨는 “건강했던 남편이 천안함 폭침 사고 이후 병을 얻어 7년간 투병하다 세상을 떠났다”며 “국가가 억울함을 풀어주는 게 소원”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부여=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