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정부 보고서 “한국 본보기로 코로나19 검사 확대·환자추적 해야”

중앙일보 2020.03.28 21:43
독일의 한 간호사가 의료보호장구를 착용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독일의 한 간호사가 의료보호장구를 착용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독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대대적 검사 확대와 한국식 ‘환자 추적’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27일(현지시간) 독일 일간지 쥐트도이체차이퉁은 “한국의 검사 방식과 환자 추적 도입을 제안한 내무부 코로나19 대응 보고서를 입수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보고서에는 “‘현 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검사한다’는 모토를 버리고 ‘상황보다 더 앞서가기 위해 검사한다’로 가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특히 한국이 일상생활 통제 등 강력한 조처를 하지 않고도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한 것에 주목하며 “한국은 인상적인 본보기가 되는 나라”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스스로 의심 증상을 느끼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확진자와 접촉한 모든 사람에 대해 검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권고했다. 
 
독일 정부는 그동안 확진자와 접촉했거나 발병 지역을 여행한 사람만을 주 검사 대상으로 삼아왔다. 이에 따라 경미한 수준의 증상은 검사에서 제외했다. 그러나 확산을 막기 위해선 무증상자도 포함한 ‘광범위한 검사’가 우선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쥐트도이체차이퉁은 헬게 브라운 연방 총리실장과 주 정부 총리들이 검사 역량을 증대시키는 데 동의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한국이 최초로 도입한 ‘드라이브 스루’와 ‘전화박스 검사소’등을 통한 검체 채취와 접촉자를 찾기 위한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제안했다. 
 
이와 관련해 주간지 슈피겔은 “검사를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하려면 장기적으론 빅데이터와 위치 추적을 이용하는 일이 불가피하다”고 했다. 일간지 빌트도 옌스 슈판 독일 보건장관이 “적절한 추적 없이는 독일의 봉쇄를 완화하기 어려울 것”이라 답했다고 전했다. 
 
다만 뉴욕타임스(NYT)는 유럽 국가들이 한국의 환자 추적 방식을 도입할 경우 사생활 침해 문제가 우려된다고 했다. 독일의 경우 나치 군국주의 시대와 슈타지(동독 비밀경찰) 기억이 남아 있어 사회적으로 민감한 이슈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공식 확진자 수 집계·보고 체계 필요”

사회적 거리두기가 권고된 지난 23일 독일 베를린 거리. 로이터=연합뉴스

사회적 거리두기가 권고된 지난 23일 독일 베를린 거리. 로이터=연합뉴스

보고서는 독일 정부가 시민들에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해 상황의 심각성을 알려야 한다고도 했다. 많은 독일 매체가 ‘어린이·젊은층에는 해가 되지 않는다’는 식의 잘못된 정보를 주고, 코로나19 무증상 전파의 위험성을 특별히 강조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확진자 수 집계·보고 체계가 없어 오락가락한다”며 공식집계 방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독일에서는 지난 27일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5만871명로 집계되는 등 이틀 연속 일일 신규 확진자가 6000명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누적 사망자는 351명으로 치명률은 0.54∼0.56%다. 
 
보고서는 공식 집계가 이뤄질 경우 확진자 수가 급증하는 등 상황이 악화할 수 있고, 중환자 80%가 입원할 수 없어 치명률이 1.2%까지 올라갈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일간 빌트에 따르면 이 보고서는 호르스트 제호퍼 장관의 지시로 로베르트코흐연구소와 외국대학 연구진이 작성했다. 이후 메르켈 총리와 슈판 장관, 안네그레트 크람프-카렌바우어 국방장관 등에게 제출됐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