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일본 관광 40대, 귀국 일주일 만에 확진

중앙일보 2020.03.28 11:49
연합뉴스

연합뉴스

미국에서 일본을 관광한 입국자 1명이 부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해운대구에 주소를 둔 44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부산에서 111번째 확진된 이 남성은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미국에서 일본을 관광하고 귀국했다.
 
입국 때는 무증상으로 검역대를 통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26일 증상이 발현돼 해운대 부민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했고 27일 확진 판정을 받아 부산의료원에 입원했다.
 
보건당국은 이 남성의 해외 체류 기간, 입국 후 동선 등을 조사하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