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 산책 금지’ 남아공서 동물보호소 SOS…117마리 입양가정 구해

중앙일보 2020.03.28 01:34
봉쇄령 속 새 집을 찾은 남아공 개들. 뉴스24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봉쇄령 속 새 집을 찾은 남아공 개들. 뉴스24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차단을 위해 3주간 전국적인 봉쇄령과 함께 개 산책도 금지되자 시민들이 동물보호소에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27일 현지매체 뉴스24 보도에 따르면 남부 휴양도시 케이프타운 근처의 동물보호소인 티어스는 며칠 전 봉쇄령이 예고되자 보호 중인 117마리의 개들에 임시 쉼터를 제공할 가정을 찾아야 했다.
 
다행히 티어스의 긴급지원요청에 대한 케이프타운 시민들의 반응이 뜨거웠다.
 
티어스 견사 매니저인 메건 와일리는 “도움을 요청하자마자 이메일이 쇄도했다”며 “48시간 만에 1000통이 넘는 전자우편을 받았다”고 말했다.
 
티어스는 개들의 빠른 안착을 위해 이메일 가운데 아직 개나 고양이, 어린이가 없는 집들을 집중적으로 물색했다. 그리고 불과 72시간 만에 개 117마리에 대한 임시 입양 가정들을 구할 수 있었다.
 
와일리는 “모든 개를 위한 가정들을 발견해서 행복하다”며 “심지어 개들을 계속 키우겠다고 말한 전화 통화도 10건이나 있었다”고 말했다.
 
티어스는 임시 쉼터로 간 개들 가운데 절반 이상은 다시 보호소로 돌아오지 않고 계속 그 집에 입양되길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