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원태 완승···조현아의 3자연합, 한진칼 사내이사 진입 불발

중앙일보 2020.03.27 16:22
조원태 한진그룹회장(왼쪽)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오른쪽). 사진 한진그룹

조원태 한진그룹회장(왼쪽)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오른쪽). 사진 한진그룹

조원태 회장 한진칼 사내이사 연임 안 가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경영권 방어에 성공했다. 누나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측이 추천한 사내ㆍ외 이사 후보 전원의 이사회 진입이 실패하면서 재계의 이목이 쏠렸던 한진칼(한진그룹 지주회사) 주주총회는 조 회장 측의 완승으로 마무리됐다.  
 
27일 오전 서울 남대문로 한진빌딩 26층 대강당에서 열린 제7기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 결과,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건이 출석 주주의 찬성 56.67%, 반대 43.27%, 기권 0.06%로 통과됐다. 조 회장 측이 사내이사 후보로 세운 하은용(대한항공 부사장) 후보도 무난히 선임됐다. 
 
 
정기 주총을 하루 앞두고 국민연금이 조 회장 연임에 찬성표를 던지고, 3자 연합(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ㆍKCGIㆍ반도건설)의 한 축인 반도건설의 한진칼 의결 지분(8.2%) 중 3.2%에 대해 의결권 행사를 하지 못한 게 결정적이었다는 분석이다.  
 
조 회장에 맞선 3자 연합(지분율 28.78%)은 조 회장의 퇴진을 노렸지만 역부족이었다. 한진그룹은 이로써 그룹 리더십 교체라는 초유의 상황을 면하게 됐다. 한진칼은 이사 선임 안건을 일반결의사항으로 정하고 있어 출석 주주 과반의 찬성을 얻으면 통과된다. 이날 주총 출석률(의결권 위임 포함)은 84.93%(4863만5640주)다. 
27일 오전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의 정기주총이 열린 서울 중구 한진빌딩에서 한 기자가 주총장 입구를 스마트폰 카메라에 담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오전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의 정기주총이 열린 서울 중구 한진빌딩에서 한 기자가 주총장 입구를 스마트폰 카메라에 담고 있다. 연합뉴스

조현아의 3자 연합, 사내·외이사 진입 불발 

 
3자 연합이 사내이사로 추천한 김신배 전 SK그룹 부회장과 배경태 전 삼성전자 부사장은 정족수를 채우지 못해 부결됐다. 3자 연합이 사외이사로 추천한 서윤석ㆍ여은정ㆍ이형석ㆍ구본주 등 사외이사 선임안도 모두 부결됐다. 
 
이번 주총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였던 3자 연합 추천 이사 후보의 이사회 진입이 좌절된 것이다. 반면 조 회장 측이 추천한 사외이사 5인(김석동ㆍ박영석ㆍ임춘수ㆍ최윤희ㆍ이동명)이 모두 신규 선임돼 대조를 이뤘다.  
 
석태수 한진칼 대표이사가 27일 서울 중구 소공동 한진빌딩 본관에서 제7기 정기주주총회를 진행하고 있다.이날 주총에서 한진그룹 경영권을 놓고 힘 싸움을 이어가던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KCGI·반도건설·조현아 전 부사장 3자 연합간 1차전 승부가 갈렸다. 뉴스1

석태수 한진칼 대표이사가 27일 서울 중구 소공동 한진빌딩 본관에서 제7기 정기주주총회를 진행하고 있다.이날 주총에서 한진그룹 경영권을 놓고 힘 싸움을 이어가던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KCGI·반도건설·조현아 전 부사장 3자 연합간 1차전 승부가 갈렸다. 뉴스1

조 회장 등 주총 불참…"수익성과 경쟁력 제고 매진"

 
조 회장을 비롯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강성부 KCGI 대표,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 등 주요 인사는 이날 주총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다만 조 회장은 주총에 앞서 “치열한 현실 인식을 바탕으로 ‘수익성 중심의 내실 추구’ 및 핵심사업 경쟁력 제고’에 매진할 것”이라며 “회사의 중장기적인 성장과 주주가치 제고를 지상 과제로 삼아 더욱 낮은 자세로 주주 여러분의 의견을 경청하고, 지배구조를 보다 투명하게 개선하고, 핵심사업의 역량을 한층 강화해 변화를 선도해 나가겠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27일 오전 한진 칼 주주총회가 열린 서울 중구 한진빌딩. 이날 주총에서 한진그룹 경영권을 놓고 힘 싸움을 이어가던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KCGI·반도건설·조현아 전 부사장 3자 연합간 1차전 승부가 갈렸다. 연합뉴스

27일 오전 한진 칼 주주총회가 열린 서울 중구 한진빌딩. 이날 주총에서 한진그룹 경영권을 놓고 힘 싸움을 이어가던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KCGI·반도건설·조현아 전 부사장 3자 연합간 1차전 승부가 갈렸다. 연합뉴스

첨예한 표 대결 예고된 가운데 국민연금 “조원태 지지”

 
당초 이번 주총은 조 회장 측과 3자 연합이 조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 등을 놓고 첨예한 표 대결이 예고됐었다. 그러다 주총을 하루 앞둔 26일 의결권 유효 지분 2.9%를 보유한 국민연금이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수탁위)에서 조 회장의 손을 들어주면서 판세가 기울었다.  
 
앞서 서울중앙지방법원이 지난 24일 반도건설이 고의로 허위공시를 했다고 판결하면서 3자 주주연합이 주총 의결권 행사와 관련해 제기한 가처분 신청을 모두 기각한 것도 조 회장 측에호재였다. 이 판결로 반도건설은 의결권 유효 지분이 8.2%에서 5%로 줄어들었다.  
 
재계 관계자는 “주총을 앞두고 대한항공 자가보험과 사우회 지분 등을 포함해 조 회장 측 우호지분이 40%를 넘기면서 조 회장 측이 확실한 승기를 잡았다”면서도 “3자 연합이 주식 매수를 이어가며 지분율을 끌어올리고 있어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은 장기화할 것”이라고 했다.  
 
한진칼 주주총회에 참석한 주주들이 본인 확인을 하고 있다. 곽재민 기자

한진칼 주주총회에 참석한 주주들이 본인 확인을 하고 있다. 곽재민 기자

주총 시작 3시간 넘게 지연…주주 100여명 참석

 
이날 오전 9시 시작 예정이었던 한진칼 주총은 주요 주주 간 위임장 확인 절차가 길어지면서 3시간 넘게 지연돼 정오를 넘어 개회했다. 조 회장 측과 3자 연합 측이 사전 제출한 위임장을 법원에서 파견된 검사인 입회하에 검토하는 과정에서 중복으로 의사를 표시한 주주가 발견됐고 출석 주식 수를 확인하는 절차가 오래 걸렸기 때문이다.  
 
이번 한진칼 주총은 조 회장 측과 3자 연합의 경영권 분쟁으로 인한 소송전과 폭로전이 이어지면서 시작 전부터 열기가 뜨거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로 삼성전자나 현대자동차 주총이 한산했던 반면 마스크를 착용한 100여 명의 주주가 이른 시간부터 자리를 지켰다.  
27일 오전 한진칼 주주총회가 열린 한진빌딩 앞에서 공공운수노조 등이 한진칼 이사회 개혁 등을 위한 정관 변경안 통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곽재민 기자

27일 오전 한진칼 주주총회가 열린 한진빌딩 앞에서 공공운수노조 등이 한진칼 이사회 개혁 등을 위한 정관 변경안 통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곽재민 기자

주총장 앞에선 이른 아침부터 박창진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대한항공직원연대 지부장과 공공운수노조, 공적연금강화국민행동 등이 나와 한진칼 이사회 개혁 등을 위한 정관 변경안 통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곽재민ㆍ추인영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