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해찬, 피로누적으로 병원서 링거 맞아 "입원 여부는 아직"

중앙일보 2020.03.27 16:01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피로누적으로 병원을 찾아 링거를 맞고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날 “이 대표가 피로누적으로 병원에 갔다”며 “입원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병원에 간 것은 맞으나 피곤해서 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일부 언론이 이 대표가 실신했다고 보도한 데 대해서는 “사실과 전혀 다르다”며 “단순 피로”라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 참석 후 서울 동작구 대방동 보라매병원을 찾아 간검사 등을 받은 뒤 링거를 맞았다.
  
이 대표는 최근에도 병원을 찾아 영양제 링거를 맞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오는 30일 공식 선거운동을 앞두고 기자 간담회를 열 예정이었으나,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인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간담회를 대신 진행하기로 했다.
 
다만 이 대표는 30일 오전 열리는 선대위 회의에는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