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인기 드라마 '로앤오더' 배우 마크 블럼, 코로나로 사망

중앙일보 2020.03.27 14:10
 미국 유명 배우 마크 블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고 미국 NBC방송 등 외신이 26일(현지시간) 그의 친구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올해 그의 나이는 69세다.  
 
신종 코로나로 사망한 미국 배우 마크 블럼.[미국 배우 방송인 노동조합 트위터 캡처]

신종 코로나로 사망한 미국 배우 마크 블럼.[미국 배우 방송인 노동조합 트위터 캡처]

 
그는 신종 코로나로 사망한 최초의 연예인이 됐다.  
 
블럼은 미국 NBC방송의 인기 범죄수사 드라마 ‘로 앤 오더’(Law&Order), 영화 ‘크로커다일 던디’ 등에 출연해 연기파 배우로 인기를 얻었다.  
 
마돈나가 마크 블럼을 추모하며 올린 사진과 글. [마돈나 인스타그램 캡처]

마돈나가 마크 블럼을 추모하며 올린 사진과 글. [마돈나 인스타그램 캡처]

 
1985년 영화 ‘마돈나의 수잔을 찾아서’에서 블럼과 함께 연기했던 팝스타 마돈나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고인을 애도했다.  
 
마돈나는 영화에서 블럼과 함께 나온 장면과 함께 “우리가 1985년 함께 영화를 촬영했을 때 그가 얼마나 재미있고, 좋은 사람이며 자기 일에 철저했는지 기억한다”고 썼다. 그러면서 “(그의 죽음은) 이 신종 코로나가 농담이 아니란 것을 일깨워 준다. 우리는 감사해야 하며, 희망을 갖고 서로를 도와야 한다. 그리고 격리 지침을 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미국 배우 방송인 노동조합(SAG-AFTRA)도 트위터를 통해 “블럼을 기억하겠다”며 추모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