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당, 김순례 등 비례 7명 제명…미래 한국당으로 간다

중앙일보 2020.03.26 23:06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오른쪽)와 김순례 의원이 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대화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오른쪽)와 김순례 의원이 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대화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미래통합당이 소속 비례대표 의원 7명을 제명했다.
 
통합당은 26일 밤 9시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김규환·김순례·김종석·문진국·윤종필·김승희·송희경 등 7명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이들 7명의 제명안이 처리됐다. 이분들은 모두 한국당으로 가게 된다. 다른 건 논의한 게 없었다”고 말했다.
 
통합당의 이같은 결정은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현역 의원 수를 늘리기 위한 조처다. 이들은 오는 27일 미래한국당에 입당한다. 
 
통합당과 한국당 지도부는 이들 7명을 상대로 이적을 설득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한국당 현역 의원 수는 10명으로 이들이 이적하면 17명으로 늘어난다. 
 
통합당은 현역 의원을 한국당으로 파견시키는 방식으로 한국당의 정당투표 용지 앞 순번에 배치하고 선거보조금을 늘리려는 계획이다. 
 
우선 더불어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보다 의원 수를 늘려 투표용지에서 더 높은 순번을 받으려는 목적이다. 
 
한국당이 소속 현역 의원을 17명으로 늘리면 민생당(21석)에 이어 두번째 칸을 차지할 수 있다. 
 
통합당도 지역구 투표 용지에서 민주당에 이어 두 번째 칸을 받기 때문에 양당의 유사점이 생겨 선거운동도 수월해진다. 
 
또 현역 20명을 확보할 경우 교섭단체 지위를 얻어 선거보조금을 50억 이상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이를 위해 27일에도 통합당 지역구 의원 3명 이상이 추가로 탈당해 한국당에 입당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당내에서는 윤상직·최교일·정종섭 등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지역구 의원들의 추가 이적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